전체뉴스

Total News

객실승무원 출신 이혜정 기장…. 국내 최초 여성 위촉 심사관

입력 2012-07-25 14:52:02 수정 2012-07-25 15:07: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스타항공이 국내 최초로 국토해양부 민간항공 여성 ‘위촉 심사관’을 탄생 시켰다.

이스타항공은 국토해양부 장관이 위촉하는 B737 항공기 위촉심사관에 이스타항공 이혜정(43) 여성 기장이 위촉됐다고 밝혔다.

위촉심사관이란 항공기 운항승무원의 자격부여 및 자격유지를 위한 운항자격심사 업무를 국토해양부장관 명의로 위촉 받아 심사업무를 수행하는 심사관으로, 당해 형식의 항공기 기장으로서 1천시간 이상의 비행시간과 위촉심사관이 되기 위한 심사를 받은 후 국토해양부장관으로부터 임명된다.

이혜정 기장은 이스타항공에서 지난 2010년 2월 국내 LCC 최초 여성기장 탄생으로 많은 화제를 낳았으며, 이후 이스타항공 운항승무원, 모의비행장치교관, 비행훈련교관 등 비행교육 활동을 거쳐 이번 B737 항공기 위촉심사관과, B737 모의비행장치(simulators) 위촉심사관으로 활동하게 되었다.

객실승무원 출신으로 어렵고 힘든 조종교육과 훈련과정을 거쳐 LCC 최초 여성기장과 이번 위촉심사관 활동까지 겸하게 된 이혜정 기장은 B747과 B737 조종 면허를 소지하고 있으며, 여성의 섬세함과 최상의 비행조종 능력을 바탕으로 총 8,000시간 무사고 운항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이스타항공 박수전 대표는 “이혜정 기장의 도전 정신과 열정은 회사에서도 많은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며 “항공사 특성상 여성 직원이 많은데 전문인력으로 거듭나기 위한 교육 등 회사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혜정 기장은 1992년 경희대학교 졸업 후 국내항공사 객실승무원을 거쳐 97년부터 B737 부기장을 지냈으며, 2009년 9월 이스타항공 입사 후 2010년 기장으로 승격하여 지금까지 이스타항공 운항조종사 및 훈련교관으로 근무하고 있다.

이스타항공에는 현재 이혜정기장과 여성 부기장 2명이 운항승무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태홍 기자(yth@kmomnews.com)

입력 2012-07-25 14:52:02 수정 2012-07-25 15:07: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