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외환은행, 신입행원 50km 야간 행군 「KEB Rookie 첫걸음」

입력 2012-07-26 09:38:22 수정 2012-07-26 09:39: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외환은행(은행장 윤용로)은 지난 6월 11일부터 7주 동안 진행된 2012년 상반기 신입행원 연수의 대미를 장식하는 행사로 25~26일간 신갈에 위치한 외환은행 열린교육원에서 을지로 외환은행 본점까지 약 50km에 이르는 야간행군인 「KEB Rookie 첫걸음」행사를 실시하였다고 26일 밝혔다.

25일 오후 15시, 사회초년생으로서의 각오를 다지는 “미래의 나에게 편지쓰기”로 시작된 이번 행사는 2012년 상반기 신입행원 94명 전원이 KEB 열린교육원~분당차병원~잠실운동장~반포대교~남산도서관~명동~외환은행 본점에 이르는 약 50km 야간행군을 마친 26일 오전 8시 30분에 마무리 되었다.

특히, 이번 행사는 새벽 4시부터 윤용로 은행장을 비롯한 전 임원(16명), 노조위원장을 비롯한 노조간부 전원(16명)이 신입행원들과 함께 반포대교 남단~을지로 본점에 이르는 약 8km를 동행하였으며, 종착지인 을지로 외환은행 본점에서는 4백여명의 선배행원들이 자체 제작한 환영피켓을 들고 신입행원들의 첫걸음을 환영해 주었다.

이어진 환영식에서 윤용로 은행장은 “오늘처럼 노사가 하나되고 신입행원과 선배행원이 하나되면 외환은행의 미래는 밝을 것이다” 라며 “모두 힘을 합쳐 외환은행의 미래를 개척해 나가자”고 94명의 신입행원 및 참석한 임직원을 격려했다.

또한, 이번 「KEB Rookie 첫걸음」행사를 기획한 외환은행 정찬성 인력개발부장은 “급변하는 시대의 미래 핵심인력 양성을 위해 신입행원에 대한 연수과정을 기존보다 1주일 연장하여 실시하였으며, 강한 정신력을 배양하고 단결심을 고취하기 위해 이번 야간행군을 실시하게 되었다” 고 말했다.

김은수 신입행원은 7주 동안 동기들과 동고동락한 추억들이 떠오른다며, “마지막 날 행군을 한다는 소식을 듣고 군대시절 보다 더한 부담감을 느낀 건 사실이지만, 50km 완주를 하고 나니 세상을 다 얻은 것 같은 기분이 들고 앞으로 무엇이든지 다 해낼 수 있을 것 같은 강한 자신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또한 “아울러 바쁜 일정에도 동행해 주신 행장님과 선배님들의 환영을 받을 때는 가슴이 울컥함을 느꼈다”며, “선배님들의 전통을 이어 받아 외환은행의 훌륭한 버팀목으로 성장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외환은행은 27일 이들 신입행원에 대한 사령식을 거행하며 94명 전원 일선 영업점에 배치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yhs@kmomnews.com)
입력 2012-07-26 09:38:22 수정 2012-07-26 09:39: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