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어린이신간] 맨날 내만 갖고 그런다

입력 2012-07-27 18:06:31 수정 2012-07-27 18:07: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어머니

어머니는 변덕쟁이
잘하면 “아이고 잘했다.”
못하면 “아이고 이 돌대가리야.”
어머니는 날마다
다른 말을 쓰신다.
과연 내가
돌대가리인가?


김해 삼성초 2학년 정수찬 어린이가 쓴 시다.

하나하나 어린이들이 쓴 시를 읽어 내려가면 어린이의 마음이란 이런 것이구나, 라는 깨달음과 엉뚱한 생각들에 웃음이 나기도 한다.

우리 아이도 다르지 않다. 어린이들이 자신들의 불만을 시로 표현한다면 세상이 얼마나 맑아질까.

엮은이 이주영 어린이문화연대 대표는 원래는 한 권만 만들려다가 좋은 시가 하도 많아서 두 권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그리고도 싣지 못한 시들이 자꾸 눈에 밟힌다고.

아이와 함께 시인의 말을 배워보는 것도 좋겠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박근희 기자 (bgh@kmomnews.com)
입력 2012-07-27 18:06:31 수정 2012-07-27 18:07:11

#키즈맘 , #생활문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