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 세계 유해사이트 중 “음란사이트가 98.5%”

입력 2012-07-31 09:49:53 수정 2012-07-31 09:50: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 세계적으로 음란, 폭력, 도박, 피싱 등의 유해사이트가 하루 평균 약 1600개씩 생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플랜티넷이 자사의 유해사이트 데이터베이스를 분석한 결과, 2012년 6월말까지 집계된 전 세계 유해사이트는 총 563만개라고 밝혔다. 지난 2007년(240만) 대비 321만개가 증가하면서 133%가 증가한 것. 특히 2012년에는 단 6개월 만에 약 30만개의 유해사이트가 증가했다.

유해사이트의 언어별 분포를 보면 영어가 55%로 제일 많았고 중국어가 23.3%로 두 번째, 독일어가 7%로 그 뒤를 이었다. 한국어는 5.4%로 네 번째로 많았으며, 그 외 일본어, 네달란드어 등이 차지했다.

유형별로는 98.5%가 음란사이트였고 1.3%가 도박사이트, 폭력과 엽기사이트가 0.03%로 나타났다. 음란 사이트는 2007년부터 전체 유해사이트의 98%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도박, 폭력사이트도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플랜티넷 관계자는 “전년부터 스마트폰 확산에 따라 모바일웹 및 어플리케이션 기반의 새로운 유해매체들이 폭증하고 있어 음란물에 대한 우려가 기존 인터넷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을 통한 모바일 인터넷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는 심각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플랜티넷은 유해정보 차단서비스 기업으로 2001년부터 국내 유선 통신사(KT,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 케이블) 등에 네트워크 망 기반 유해정보 차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지난 6월 KT와 함께 스마트폰 유해정보 차단 및 중독방지서비스인 올레 자녀폰 안심 서비스를 출시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승연 기자 (l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열대야에 찬물 샤워, 오히려 독?
·깨알 같은 휴가철 유통가 빅 세일!
· [체험24시] ‘덴마크 다이어트’ 정말 효과 있을까? ③
· 대만의 뽀로로? ‘안아줘요 무무’
· [기자의 눈] 화장품, 중저가의 반란 通했다?
입력 2012-07-31 09:49:53 수정 2012-07-31 09:50: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