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신간] 루머사회

입력 2012-07-31 17:09:39 수정 2012-07-31 17:10:3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 루머사회

된장국물녀, 버스무릎녀, 채선당 사건, ······.

사회는 시끄럽다. 루머가 난무하기 때문이다. 루머가 정치인과 연예인에게만 해당되는 얘기라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이다. 평범한 일반인들까지 근거 없는 루머에 휩쓸리고 있다.

사람들은 왜 루머에 끌리는 걸까?

이 책은 루머에 대한 옳다 그르다 어떤 판단을 보류하고, 그 본질과 위력을 중립적인 시각으로 분석했다.

SNS의 대중화가 버튼 하나로 당신을 루머의 가해자로 만들 수도, 피해자로 만들 수도 있다는 사실. 우리는 루머에서 절대 자유로울 수 없다. 이렇듯 벗어날 수 없다면 이제 루머를 통제하는 법을 배울 때다.

니콜라스 디폰조 지음. 곽윤정 옮김. 흐름출판. 264쪽. 13,000원


▲ 욕망의 유령들

발을 갈망하는 성실한 세일즈맨, SM을 신앙처럼 전파하는 여성 디자이너, 의붓딸을 추행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밴드 리더, 여성의 절단된 신체를 탐미하는 미술 감독 등······.

금지된 욕망을 가졌다고 그들이 우리와 다르다? 우리가 별 고민 없이 ‘변태’로 치부해버리는 그들이 실은 우리와 다르지 않다고 저자는 말한다.

이 책은 위의 주인공들의 이야기를 들며, 이상 성욕과 인간의 숨겨진 욕망의 정체를 파헤친 심리학 탐구서다.

근본적인 치료는 이해를 바탕으로 한다. 처음부터 모두 이해하긴 힘들겠지만.

대니얼 버그너 지음. 최호영 옮김. 미래인. 328쪽. 15,000원


▲ 선과 악의 얼굴

선과 악은 태초의 아담과 이브에게 물려받은 인류 최대의 딜레마다.

『붓다는 없다』, 『연꽃 속의 보석이여』로 국내 독자를 만난 바 있는 저자 스티븐 배철러는 송광사 구산 스님의 제자로서 한국과 인연이 깊은 스코틀랜드 출신의 불교학자이자 실천가다.

저자는 책에서 인간의 본성인 선과 악을 깊이 있게 탐구해 인간의 고통을 새로운 관점으로 해석해냈다. 인간의 두려움과 욕망, 세상의 혼돈과 갈등 등 모든 고통의 근원은 인간의 본성에 내재돼 있는 ‘악마’의 지배 때문이라고 보고, 그 악마를 내치기보다 받아들이고 이해함으로써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말한다.

선은 꼭 좋을까? 악은 반드시 나쁜 것일까? 악은 살아가면서 어쩔 수 없이 지고 가야 할 한 부분이다. 이제 이 둘의 조화에 대한 이야기로 넘어가야 하지 않을까?

스티븐 배철러 지음. 박용철 옮김. 소담출판사. 256쪽. 13,800원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박근희 기자 (bg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열대야에 찬물 샤워, 오히려 독?
·깨알 같은 휴가철 유통가 빅 세일!
· [체험24시] ‘덴마크 다이어트’ 정말 효과 있을까? ③
· 대만의 뽀로로? ‘안아줘요 무무’
· [기자의 눈] 화장품, 중저가의 반란 通했다?

입력 2012-07-31 17:09:39 수정 2012-07-31 17:10:35

#키즈맘 , #생활문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