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국민카드, 소비자가 직접 기획 제작한 TV광고 선보여

입력 2012-08-02 10:29:17 수정 2012-08-02 10:30: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KB국민카드(사장 최기의)가 국민이 직접 기획하고 만든 TV 광고를 새롭게 선보였다.

케이블 TV와 극장 등을 통해 오는 9월 말까지 선보이는 이번 광고는 CJ E&M, 엘베스트, KB국민카드가 공동으로 기획 및 제작해 방영한 『꿈꾸는 광고제작소』의 최종 우승 작품으로, 일반 국민이 KB국민카드의 광고를 직접 기획하여 만들고, 일반국민들이 투표를 통해 최종 우승작품을 선정한 소비자 참여형 광고라는 점에 의미가 있다.

광고는 ‘한힘찬’(어떠한 상황 속에서도 힘차게), ‘정근태’(가문의 큰 뿌리가 되어라), ‘최장순’(오래오래 건강하기를) 등 누구나 자신의 이름에 의미를 담고 있듯이 KB국민카드라는 이름은 국민생활의 힘이 되겠다는 의미를 담고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한편, 지난 7월 24일 Mnet 에서 마지막 방송된 『꿈꾸는 광고제작소』는 광고 제작에 관심 있는 예비 광고인 10팀이 참여해 7주에 걸쳐 진행한 광고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최종 우승팀에게는 총 1억원의 상금이 주어졌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10개 팀 중 6개 팀은 KB국민카드의 『꿈꾸는 광고인』 1기로써 향후 1년 동안 KB국민카드 광고제작에 참여하게 되며, 성과가 가장 우수한 1개 팀에게는 광고 대행사 입사의 특전이, 다음으로 성과가 우수한 2개 팀에게는 해외광고제 참관의 기회가 제공된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번 『꿈꾸는 광고인』프로젝트는 기업이 제작하는 광고를 소비자가 일방적으로 받아들이는 방식에서 벗어나 소비자가 광고 제작에 직접 참여하는 새로운 광고제작 페러다임을 시도한 것이다.”며“앞으로 『꿈꾸는 광고인』1기가 선보일 KB국민카드의 소비자 참여형 광고에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팔도 너마저···왕뚜껑 등 라면값 평균 6.2% 인상
· 男 VS 女, 너무 다른 그들의 취향
· 청소기 돌릴 때 쾌쾌한 냄새난다면?
· [기자의 눈] 대기업서 빼앗은 급식, 정녕 中企에 돌아갔을까
· [기자의 눈] 광고 모델은 왜 꼭 연예인?




입력 2012-08-02 10:29:17 수정 2012-08-02 10:30: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