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투썸·콜드스톤 매장서 200개 TV채널 무료로 즐기세요

입력 2012-08-02 16:43:37 수정 2012-08-02 16:44: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카페에서 커피만 마시던 시대는 끝났다. 간단한 식사는 물론 업무를 보거나 인터넷을 즐기고는 새로운 여가공간으로 자리 잡고 있다.

이에 CJ푸드빌은 디저트 카페 투썸과 아이스크림 전문점 콜드스톤 매장에서 200여 개 TV채널을 실시간으로 즐길 수 있도록 티빙존(tving zone)을 선보인다.

티빙(tving)은 실시간TV 및 방송 다시보기를 제공하는 프리미엄 동영상 서비스다. 투썸과 콜드스톤 고객들은 매장에 있는 QR코드를 인식해 티빙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면 1시간 동안 2012 런던 올림픽 생중계, 프로야구, 무한도전, 골든타임 등 지상파 주요 연예/오락, 드라마, 스포츠 프로그램은 물론 곧 시작 할 엠넷의 슈퍼스타K 시즌 4까지 국내 최다 200여개 채널을 실시간으로 마음껏 즐길 수 있다.

투썸과 콜드스톤은 티빙 서비스를 8월부터 1년 간 제공할 계획이다. 서비스는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이용 가능하며, 매장 이탈 시 무료시청이 종료된다.

한편, 이번 티빙 서비스 론칭을 기념해 8월 6일부터 투썸과 콜드스톤을 포함한 CJ의 다양한 SNS채널에서 ‘오픈축하 댓글달기 이벤트’를 진행, 약 1000명을 영화상영회에 초대한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주5일제의 확산 등에 따른 여가문화의 발달로 카페 공간에 대해 고객들이 기대하는 역할이 더욱 다양해지고 있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서비스들을 활발하게 선보여 카페 문화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팔도 너마저···왕뚜껑 등 라면값 평균 6.2% 인상
· 男 VS 女, 너무 다른 그들의 취향
· 청소기 돌릴 때 쾌쾌한 냄새난다면?
· [기자의 눈] 대기업서 빼앗은 급식, 정녕 中企에 돌아갔을까
· [기자의 눈] 광고 모델은 왜 꼭 연예인?
입력 2012-08-02 16:43:37 수정 2012-08-02 16:44: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