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일동후디스 분유 세슘 검출, 그 진실은?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일동후디스 분유 세슘 검출, 그 진실은?

입력 2012-08-02 18:39:28 수정 2012-08-06 08:58:4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내 시판 중인 신생아 분유 제품에서 세슘이 검출돼 논란이 가속화되고 있다.

방사성 물질인 세슘은 체내에 들어올 경우 배출이 잘 되지 않고 흡수되며, 많은 양이 축적되면 암이나 심장병 등 방사능 관련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 환경운동연합, ‘신생아 먹는 분유에 방사성물질 세슘이 왠 말’

환경운동연합은 조선대학교 산학협력단에 국내 5개 분유 회사 제품에 대한 방사성물질 검출 검사를 의뢰한 결과, 일동후디스 산양분유에서 인공방사성물질인 세슘137이 0.391Bq/kg 검출됐다고 2일 밝혔다.

검사를 의뢰한 제품은 일동후디스 산양분유, 파스퇴르 산양분유, 남양임페리얼 드림XO, 매일유업 앱솔루트 명작플러스, 독일 Milupa의 압타밀분유 등 5개다.

방사성물질 검사 결과, 일동후디스 신생아용 제품 ‘산양분유 프리미엄 1단계(800g 캔)’에서 세슘137이 미세하게 검출됐으며 다른 제품에서는 방사성물질이 나오지 않았다.

환경운동연합 측은 “이번에 검출된 양은 세슘의 국내 기준치(370Bq/kg)에는 크게 못 미친다. 하지만 이는 과거 성인의 연간 피폭 허용량 기준일 뿐 신생아들에 적용되어서는 안된다”라고 전했다.

또한 “신생아들이 매일 섭취하는 분유에서 방사능 물질이 검출됐다는 것은 가볍게 넘길 사안이 아니다”라며, “청정지역으로 알려진 뉴질랜드 생산 분유에서 어떤 이유로 핵분열 시 생성되는 인공방사능 물질 세슘이 나왔는지 정확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 일동후디스, ‘인체에 전혀 문제되지 않는 극소량’

분유 세슘으로 논란이 커지자 일동후디스는 보도자료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일동후디스는 “환경운동연합이 세슘137의 검출량이 신생아에게 매우 위험한 것처럼 주장하고 있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 실제 검사를 담당했던 조선대 원자력공학과 김승평 교수 역시 당혹스러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교수는 “현재 분유제품의 세슘 허용 기준치는 137Bq/Kg인 반면, 이번에 나온 검출량은 그 1000분의 1에 불과한 0.39Bq/Kg로서, 갓난 아기에게 전혀 영향을 주지 않는 극소량이고, 법적으로도 문제될 게 없다”고 밝혔다.

또한 “7월 초에 자신을 가정주부라고 소개한 사람이 이번 검사를 의뢰해서 결과를 통보해줬는데, 환경운동연합이 이 검사결과를 보도자료로 뿌려서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현재 일동후디스 산양분유는 세계 여러 나라에 수출하고 있는 뉴질랜드의 데어리고트사에서 OEM으로 생산해 수입 판매되고 있다.

일동후디스 관계자는 “이번 논란은 단순히 기업신뢰성의 차원이 아니라 사회적인 문제가 될 수 있으며, 데어리고트사 제품을 수입하고 있는 여러 나라에서 국제적 분쟁이 제기될 수도 있는 엄중한 사안”이라고 설명하며, “공인된 외부기관에 의뢰해 산양분유의 방사능 안전성을 다시 검사할 계획이다. 또한 뉴질랜드 데어리고트사의 공식 입장이 들어오는 대로 환경운동연합에 대한 대응책을 강구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팔도 너마저···왕뚜껑 등 라면값 평균 6.2% 인상
· 男 VS 女, 너무 다른 그들의 취향
· 청소기 돌릴 때 쾌쾌한 냄새난다면?
· [기자의 눈] 대기업서 빼앗은 급식, 정녕 中企에 돌아갔을까
· [기자의 눈] 광고 모델은 왜 꼭 연예인?
입력 2012-08-02 18:39:28 수정 2012-08-06 08:58:4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