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배우 전광렬 가족 ‘자선파티’ 개최, “훈훈해”

입력 2012-08-06 16:40:18 수정 2012-08-06 16:41: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홍보대사인 배우 전광렬이 아내 박수진, 아들 전동혁 군과 함께 자선바자회 ‘행복한 하루’를 개최한다.

세계 최빈국 중 하나인 아프리카 남수단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이번 바자회는 서울 강남구 역삼동 소재의 더 라움에서 열린다. 방송인 임백천의 진행으로 가수 김태우와 장혜진, 비비디아 공연팀 등이 참여한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측은 “아프리카 남수단 현지의 상황을 전해들은 전광렬이 아내 박수진, 아들 전동혁 군과 함께 바자회를 개최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특히 행복한 하루 바자회에 활용되는 티셔츠와 머그컵 등 홍보물은 배우 전광렬의 아들 전동혁 군이 자신의 재능을 활용해 직접 그린 그림을 활용해 의미를 더했다.

바자회 준비를 포함, 방송 스케줄 등으로 매일같이 바쁜 일정 속에서도 전광렬은 지난 29일 가족과 다 함께 주말을 반납하고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한사랑장애영아원(경기도 광주시)을 찾아 봉사활동을 펼치는 등 열의를 보였다.

이날 활동 도중 라면으로 한 끼 식사를 해결하면서도 시종일관 웃는 얼굴로 장애 영아들의 식사 보조 및 놀이 활동을 함께한 전광렬 가족은 앞으로도 기회가 될 때 마다 이곳에 방문해 일손을 거들 것을 약속했다.

전광렬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홍보대사는 “바자회에 초청되신 분들에게는 나눔의 가치로, 남수단 아이들에게는 도움의 손길로 말 그대로 행복한 하루를 만들어주고 싶다”며 “국제 사회의 무관심으로 고립되고 열악한 위기상황에 처해있는 남수단 아이들에게 좀 더 의미 있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가 직접 발로 뛰어보자는 생각으로 행사 기획부터 준비까지 전 과정에 애정을 쏟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바자회 수익금 전액이 전달되는 아프리카 남수단은 인종, 종교, 언어 등이 서로 다른 북수단과의 오랜 갈등으로 지난 39년 동안 총 2차례의 내전을 겪었다. 이로 인해 250만 명이 목숨을 잃고 500만 명의 피난민이 발생했으며 2011년 7월 분리독립된 이후에 남수단은 국민 90% 이상이 하루 1달러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입으로 곤궁한 삶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올해 남수단 수도 주바에 사무소를 열고 난민촌 긴급구호 및 종글레이주 마씨멩 지역 초등학교 건립을 통한 아동교육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승연 기자 (l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내 자식 미울때? “잔소리 그만!" 문닫고 방에 쏙..
· 예뻐지려다…`양악수술`부작용 피해 급증
· 가장 기대되는 ‘비키니 몸매·복근’ 남·녀연예인 1위는 누구?
· 많이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다?
· 올빼미족이여! ‘맛·몸매’ 포기 못한다면?
입력 2012-08-06 16:40:18 수정 2012-08-06 16:41: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