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냉방가전 ‘영남권’서 가장 많이 찾았다

입력 2012-08-06 11:02:53 수정 2012-08-06 11:03: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국적으로 폭염 특보가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선풍기, 에어컨, 냉풍기 등을 비롯해 제습기, 쿨매트 등 냉방가전과 냉방상품 수요가 크게 증가했다.

옥션이 선풍기, 에어컨, 제습기 등 지역별 냉방상품 7월 한 달간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영남권(부산, 대구, 울산 포함)이 전체 판매량의 33%를 차지하며 1위를 차지했다. 경기권(인천 포함. 24%), 서울(18%), 충청권(대전 포함. 11%), 호남권(광주 포함. 10%), 강원도(4%), 제주도(1%)가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영남권 소비자들은 선풍기와 냉풍기 및 이동식에어컨을 많이 찾았다. 전체 판매량에서 각각 34%, 34.4%의 큰 비중을 차지했다. 또 냉매가 들어 있는 매트로 열대야를 방지하기 위해 구매하는 쿨매트도 전체 판매량 중 영남권 비중이 30%를 차지하는 등 많은 수요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영남권의 인구 밀도가 높기도 하지만, 올해 첫 폭염경보가 내려진 지역인 만큼 설치기간까지 오래 기다려야 하는 설치형 에어컨 보다 배송 기간이 짧아 빨리 사용할 수 있는 소형 가전과 냉방상품을 구입한 것으로 분석된다.

제습기는 호남권에서 상대적으로 많이 판매됐다. 호남권의 전체 냉방기기 판매 비중은 10%대인데 비해 제습기 판매 비중에서 호남권은 17%를 차지해 서울(15%)보다 높은 수치를 보였다. 7월 태풍 카눈이 호남 지방을 관통하면서 많은 고객들이 찾았던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설치형 에어컨은 경기권과 서울 고객들의 구매가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전체 에어컨 판매 비중에서 경기권은 30%, 서울은 26%를 차지했다. 수도권의 비중이 56%를 차지한 셈이다. 영남권이 25%로 그 뒤를 이었다.

김문기 옥션 가전담당 팀장은 “폭우와 폭염이 이어진 7월 한 달 동안 여름 가전 상품의 판매량이 전년 대비 220% 가량 크게 오른 가운데 날씨에 따라 종류별 판매량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는 결과”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승연 기자 (l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내 자식 미울때? “잔소리 그만!" 문닫고 방에 쏙..
· 예뻐지려다…`양악수술`부작용 피해 급증
· 가장 기대되는 ‘비키니 몸매·복근’ 남·녀연예인 1위는 누구?
· 많이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다?
· 올빼미족이여! ‘맛·몸매’ 포기 못한다면?
입력 2012-08-06 11:02:53 수정 2012-08-06 11:03: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