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양자경, ‘아웅산 수 치’와 꼭 닮았네

입력 2012-08-07 10:00:32 수정 2012-08-07 10:01: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미얀마 민주화의 상징 ‘아웅 산 수 치’의 일생을 다룬 영화 ‘더 레이디’속 양자경의 모습이 실제 아웅 산 수 치와 흡사해 눈길을 끈다.

거장 뤽 베송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화제를 모은 이 영화를 위해 양자경은 아웅 산 수 치가 구사하는 영국식 영어 발음뿐만 아니라, 실제 장군의 딸로서 위엄이 느껴지는 중후하고 우아한 미얀마어 억양은 물론, 가냘프고 절제된 그녀의 몸짓과 표정까지 하나하나 연구했다.

특히, 극 중 아웅 산 수 치가 쉐다곤에서 처음으로 대중들 앞에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며 연설을 하는 장면은 완벽한 미얀마어로 연설을 훌륭하게 소화해 내 뤽 베송 감독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고 한다.

또한 촬영 전 양자경은 아웅 산 수 치에 대한 연구를 위해 실제 아들 킴을 만나기도 하였는데 ‘제 어머니는 양자경씨보다 마르셨어요’라는 말을 듣고 체중을 5kg감량 했으며, 15년간 이어진 가택 연금에서 석방 된 후 직접 아웅 산 수 치를 만나 긴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고.

오는 9월 개봉.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송혜리 기자(shl@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내 자식 미울때? “잔소리 그만!" 문닫고 방에 쏙..
· 예뻐지려다…`양악수술` 부작용 피해 급증
· 해외 여행 공짜로 가는 법?
· 많이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다?
· 테이크아웃 커피, 믿고 마실 수 있나?

입력 2012-08-07 10:00:32 수정 2012-08-07 10:01: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