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외환은행, 한국 HP와 『팩스 보안 시스템』 공동개발

입력 2012-08-09 09:58:47 수정 2012-08-09 10:00: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외환은행(은행장 윤용로)은 한국HP(대표이사 함기호)와 금융권 최신의 『팩스 보안 시스템』을 공동 개발하여 외환은행에서 사용중인 모든 팩스 시스템에 적용하였다고 9일 밝혔다.



기존 팩스 시스템은 아날로그 송수신 방식으로 각 기기에 간단한 로그 기록만 남기 때문에 보안성이 낮았으며 특히, 은행과 같이 수 백대, 수 천대의 팩스 기기를 사용하는 환경에서는 누가 어디로 무엇을 보냈는지 확인하기가 어려웠다.


또한 현재 시중에서 사용되고 있는 대부분의 팩스 보안 솔루션은 송·수신 팩스를 이미지로 저장하는 방식만 취하고 있어 개인정보 포함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이미지로 저장된 파일을 일일이 열어서 확인할 수 밖에 없다.

이와 같은 단순 조회 형태는 업무처리에 있어 번거로울 뿐 아니라, 개인 정보가 포함된 파일을 별도로 관리하기가 어려워 보안에 취약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러한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외환은행과 한국HP는 『팩스 보안 시스템』을 공동 개발하기에 합의하였고 이번 새롭게 개발된 팩스 보안 시스템은 모든 송신 팩스 내용을 시스템에서 자동 판독하여 개인정보가 포함된 팩스를 보안담당자를 통해서 승인하도록 구현돼 안전성을 극대화 했다.


예를들어, 송신된 모든 팩스는 우선 이미지화된 후, 서버를 통해 텍스트 문서로 자동 전환되며 데이터 판독을 통해 개인정보 등이 들어있는 문서는 별도로 필터링 된다. 뿐만 아니라, 주민등록번호와 계좌번호 등 개인정보가 들어있는 팩스의 검색 또한 가능해져 개인 정보 포함 파일에 대한 특별 관리가 더욱 용이해졌다.


이번 『팩스 보안 시스템』의 또 다른 특징은 사용자 인증 절차를 거친 후에 팩스 송신이 가능하도록 구성되었는 것이다. 또한 팩스의 발신자 기록은 모두 저장되기 때문에 기업은 보다 안전하게 팩스의 송수신을 관리할 수 있다.


외환은행 관계자는 “HP와 공동개발한『팩스 보안 시스템』도입하면서 종이, 전자문서는 물론 추가적으로 팩스 문서에 대한 보안 및 통제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개인정보보호법이 본격 시행된 가운데 새로운 『팩스 보안 시스템』의 도입은 고객들의 개인정보를 보다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산후조리원 소비자피해 급증…매년 30% 증가
· 예뻐지려다…`양악수술` 부작용 피해 급증
· 유아 환경교육 실태 열악
· 많이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다?
· 땀에 쩔은 여름 옷, 어떻게 세탁하지?




입력 2012-08-09 09:58:47 수정 2012-08-09 10:00: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