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워홈 등 대형 종합병원 내 음식점 위생상태 ‘엉망’

입력 2012-08-10 12:08:08 수정 2012-08-10 12:09: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워홈 등 서울 대형 종합병원 내 음식점 22곳의 위생 상태가 엉망인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청 서울지방청은 지난 7월 여름철 식중독 사고 예방을 위해 서울지역 18개 대형 종합병원 내 입점 음식점 41개소를 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22곳을 적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서울지역 내 병상수가 500개 이상인 대형 종합병원 24개소 중 병원과 임대 계약을 체결해 임대료를 지불하고 개인사업자로 운영하는 18개 대형병원 내 입점음식점 41개소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주요 위반 내용으로는 ‘식품 등의 비위생적 취급’, ‘유통기한 경과제품 조리목적으로 보관’, ‘건강진단 미실시’, ‘시설기준 미준수’ 등이다.

이중 아워홈은 서울의료원과 이대목동병원점에서 청결상태 불량으로 적발됐으며, 다른 적발업체 중 7곳은 유통기한이 경과된 '마요네즈' '조미김' '토마토케첩' 등을 조리 목적으로 보관하다가 적발됐다.

이번 점검에서 적발된 22개 입점음식점에 대해서는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이 의뢰됐다.

서울식약청은 “이번에 적발된 음식점의 경우, 3개월 이내 위반사항 개선 여부를 재점검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위생취약시설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산후조리원 소비자피해 급증…매년 30% 증가
· 예뻐지려다…`양악수술` 부작용 피해 급증
· 유아 환경교육 실태 열악
· 많이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다?
· 땀에 쩔은 여름 옷, 어떻게 세탁하지?


입력 2012-08-10 12:08:08 수정 2012-08-10 12:09: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