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8월의 크리스마스 시즌5 "불볕더위에도 모피 매진”

입력 2012-08-13 13:54:06 수정 2012-08-13 13:55: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롯데홈쇼핑이 역시즌 마케팅 프로그램 8월의 크리스마스 시즌5 특집전을 통해 지난 9일 모피, 후드코트, 밍크모자 등 인기 겨울상품을 판매한 결과 방송 62분 동안 총 주문금액 약 13억 원 이상을 팔아 치우는 기록을 세웠다.

특히 고가의 프리미엄 상품이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 눈길을 끈다. 백화점 모피 브랜드 진도의 끌레베 풀스킨 주름카라 코트는 399만원이라는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분당 4600만원을 기록하며 19분 만에 매진됐다. 총 주문금액은 9억7천만 원을 웃돌았다.

모피 전문 브랜드 리가의 프리미엄 풀스킨 호피 후드코트(39만8000원) 또한 27분 간 약 800벌이 팔려나가며 총 주문금액 2억 8천만 원을 웃돌았다.

이외에도, 젊은 디자인을 접목시킨 모피 브랜드 릴리앤의 밍크니트 모자(12만9000원)는 16분 간 약 600개가 팔려나갔다. 주문금액은 분당 약 500만원, 총 주문금액 7500만 원 이상을 기록했다.

롯데홈쇼핑은 9일에 이어 오는 16일, 23일 두 차례에 걸쳐 8월의 크리스마스 시즌5 특집전을 계속 진행하며, 올 겨울 모피 신상품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겨울 패션부츠와 명품 핸드백을 최대 30% 할인된 가격에 제공할 계획.

한편 8월의 크리스마스 시즌5 방송 수익금 중 일부는 구세군에 기부해 저소득층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이만욱 롯데홈쇼핑 패션부문장 이사는 “역시즌 마케팅과 합리적인 혜택을 내세워 겨울상품을 판매한 결과 불볕더위에도 불구하고 높은 매출을 기록할 수 있었다”며, “16일과 23일 판매방송에서는 합리적 가격에 품질도 우수한 겨울 신상품을 대거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승연 기자 (l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산후조리원 소비자피해 급증…매년 30% 증가
· 예뻐지려다…`양악수술` 부작용 피해 급증
· 여름 휴가철, 비키니 몸매 위한 다이어트 제안
· 많이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다?
· 자연분만 해야하는 이유
입력 2012-08-13 13:54:06 수정 2012-08-13 13:55: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