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광해, 왕이 된 남자’ 폭발적 존재감 포스터 공개

입력 2012-08-20 10:41:47 수정 2012-08-20 10:42: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광해, 왕이 된 남자’가 주인공 4인의 강렬한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 영화는 조선 광해군 8년, 독살 위기에 놓인 왕 ‘광해’를 대신하여 왕 노릇을 하게 된 천민 ‘하선’이 왕의 대역을 맡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역사에서 사라진 15일간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당대와 현대의 평가가 극과 극으로 나뉘는 왕 광해를 다룬 최초의 영화이자 실제 역사에 발상을 더한 팩션 사극이다.

조선의 왕 ‘광해’와 그를 대신하게 되는 천민 ‘하선’의 1인 2역을 연기한 이병헌의 캐릭터 포스터는 결단을 앞두고 깊은 생각과 고민에 잠긴 듯한 무게감 있는 표정, 그리고 ‘왕이 되고 싶소이다’라는 의미심장한 카피로 시선을 압도한다.

티저 포스터를 통해 공개된 모습과 또 다른 이병헌의 위엄 넘치면서도 섬세한 표정 연기가 돋보이는 이번 캐릭터 포스터는 왕이 될 수도, 되어서도 안되는 천민이 진정한 왕을 꿈꾸는 과정에서 빚어지게 되는 드라마틱한 스토리와 이를 통해 보여질 이병헌의 새로운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그리고 하선에게 왕의 대리 역할을 지시하는 인물인 ‘허균’을 연기한 류승룡의 캐릭터 포스터는 정면을 향하고 있는 날카로운 눈빛 위로 ‘진정한 왕이 꿈이라면, 내가 이뤄드리리다’라는 킹메이커로서의 대담함이 드러나는 한마디가 더해져 극 중 강렬한 활약을 예감케한다.

두 명의 왕이 사랑한 여인인 ‘중전’을 연기한 한효주의 캐릭터 포스터는 우아하고 기품 넘치는 모습 속 눈물을 삼키고 있는 표정과 ‘매일 밤 빌었습니다. 다음 생에선 궁의 여인으로 태어나지 않게 해달라고...’ 라는 카피로 꼿꼿한 모습 이면에 깊은 상처를 지니고 있는 중전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마지막으로 왕을 가장 가까이에서 지키는 인물이기에 그 누구보다 왕의 달라진 모습에 의심을 품게 되는 ‘도부장’ 역의 김인권 캐릭터 포스터는 ‘세상을 속여도 내 눈을 속일 순 없다’는 카피와 함께 무사로서의 경계심을 놓지 않는 강인한 표정이 깊은 인상을 남긴다.

올 추석 개봉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송혜리 기자(shl@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수입 유아용품 ‘짝퉁 등장’ 충격
· [체험24시] 다이어트 보다 중요한 보식 “제대로 하고 있나?”
· 필리핀 세부가 3만원?
· 도둑들, 천만의 마음을 훔쳤다!
·
아이와 함께 율동으로 익히는 깨끗한 습관

입력 2012-08-20 10:41:47 수정 2012-08-20 10:42:09

#키즈맘 , #요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