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우리 아빠가 달라졌어요] ① 문제 파악하기 - 가족 구성원의 목소리를 들어라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우리 아빠가 달라졌어요] ① 문제 파악하기 - 가족 구성원의 목소리를 들어라

입력 2012-08-24 18:05:14 수정 2012-08-31 11:25:3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당신은 존재감 없는 아빠입니까? 아니면 존경받는 아빠입니까?

아이낳기 좋은 세상 서울 운동본부(인구보건복지협회 서울지회)와 한국워킹맘연구소가 함께 하는 ‘우리 아빠가 달라졌어요’는 가정 내에서 변화를 꿈꾸는 아빠를 선정,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과 함께 문제점과 고민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온·오프 상담 및 코칭을 통해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해주는 프로젝트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새롭게 태어날 ‘아빠’는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는 김경중 씨다.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5개월 간 김경중 씨는 각 분야 전문가들이 부여한 미션을 수행할 예정이다.

오늘은 ‘우리 아빠가 달라졌어요’ 프로젝트의 첫 시작으로, 맞춤 솔루션을 위한 문제점 파악 시간을 가졌다.

▲ 아이들 목소리

“ 아빠는 저희랑 잘 놀아주세요. 일찍 퇴근하고 와서 보드게임도 같이 하고 스케이트 타는 것도 알려주시고요. 화장실 청소 등 엄마 집안일도 잘 도와주세요.

대신 아빠가 화내면 기가 죽는 것 같아요. 자주 화내시는 건 아닌데 한번 화내시면 목소리가 커서 엄청 겁이 나요.

어제도 동생하고 핸드폰 게임하다가 조금 싸웠는데 아빠가 제 이름 딱 부르면서 크게 화내서 갑자기 눈물이 막 났어요. 또 예전에 아빠가 화났을 때 장난감 집어던져서 식탁 유리 깨진 적 있는데 그때도 진짜 무서웠고요.

그래도 아빠 화난 건 하루 이틀이면 금방 풀어져서 금방 또 같이 놀아요. 그래도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서 아빠가 소리를 안 지르게 됐으면 좋겠어요. ”

▲ 엄마 목소리

“ 남편이 집안일 도와주는 거나 아이들과 놀아주는 건 잘하는 편이에요.

다만 남편이 가끔 욱할 때가 있는데 목소리가 꽤 큰 편이라 화내면 집이 쩌렁쩌렁 울려요. 가끔은 저도 무서울 정도에요. 전에 애들이 말 안 들어서 아빠한테 전화한다고 했더니 애들이 벌벌 떨더라고요. 자주 화내는 건 아니지만 한 번씩 크게 화가 나니까 아이들한테는 더 각인이 되나 봐요.

또 지금은 안 그러는데 큰애 키울 때는 남편이 화도 좀 자주 냈고 오래 갔어요. 그래서 그런지 활발한 둘째와 달리 큰애는 늘 조심성 있게 행동하는 것 같아요. 큰애가 학교에서는 리더십도 있고 임원도 꾸준히 하고 있는데 집에서는 아빠랑 같이 놀면서도 계속 눈치를 보거든요. 주변에서 보기에도 남편이 둘째만 너무 예뻐해서 큰애가 기죽은 것처럼 보인다고들 하세요.

남편하고 대화는 그다지 많이 하는 편은 아니에요. 퇴근하고 헬스 갔다가 와서 밥 먹고 애들하고 조금 있다가 9시 반쯤 자거든요. 애들 이야기는 조금 하는데 대부분 술렁술렁 넘어가는 편이고 문제가 있으면 제가 아는 언니들한테 물어봐서 해결하곤 합니다. ”

▲ 아빠 목소리

“ 사실 큰애 작년 담임선생님이 추천해주셔서 이번 ‘우리 아빠가 달라졌어요’ 프로젝트를 신청하게 됐습니다. 제 나름대로 잘하고 있다고 생각은 하는데 객관적인 시각에서 봐야 제대로 알 수 있는 것도 있을테고요.

가장 문제된다고 생각하는 건 큰애와 저의 관계지요. 아직 어린만큼 말썽도 좀 부리고 하고 싶은 대로 자유롭게 지냈으면 하는데 큰애가 너무 성숙해요.

아직 눈치보고 할 나이가 아닌데 아무래도 제가 무섭게 화를 내서 그러는 것 같습니다. 자기 물건을 동생한테 뺏겨도 가만히 있고, 학교나 학원도 불평 없이 다니고는 있는데 이게 혹시 저로 인해 강요된 착실함은 아닌지 고민이 많아요.

그래서 나름 화를 안내려고 노력하는데, 이제는 반대로 큰애가 장난치는 둘째를 말립니다. ‘이렇게 하면 아빠 화나니까 하지마’ 이런 식으로 말이죠. 큰애가 슬슬 사춘기에 들어가는데 터지기 전에 바로잡고 싶습니다. ”



한편, 김경중 씨를 위해 솔루션을 제시할 멘토로는 감정 스킬 및 소통 전문가 한국감성스킬센터 '함규정 센터장', 가족놀이 문화 코칭 전문가인 YIJ 교육 문화 연구소 '이정훈 소장', 자기주도 학습 코칭 전문가인 티스쿨이앤씨 '김덕기 대표', 일가족 양립 코칭 전문가 한국워킹맘연구소 '이수연 소장', 가족 꿈 플래닝 코칭 전문가 한국워킹맘연구소 '이화진 이사'가 함께 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임산부 붓기, 예방도 가능한 걸까?
· 셀카 찍고 카메라 받자!
· 통조림 식품, 먹고 남으면 꼭 용기 보관해야
·
[시티파머 라이프⑭] 내가 직접 재배한 유기농 씨앗
· 결혼준비도 소셜커머스에서?


입력 2012-08-24 18:05:14 수정 2012-08-31 11:25: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