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어린이신간] 목 짧은 기린 지피

입력 2012-08-28 10:57:58 수정 2012-08-28 10:58: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 목 짧은 기린 지피

기린이 목이 짧다? 주인공 기린 지피는 목이 짧아 초원에서 속된 말로 왕따를 당한다.

이 책은 주변에서 우리 또한 충분히 겪을 수 있는 일을 동물의 세계에 빗대 들려준다.

공부 좀 못하는 아이, 엄마가 외국인인 아이, 소아마비를 앓아 다리가 불편한 아이, 키 작은 아이, 말 더듬는 아이 등 나와 다른 사람들은 어디에나 있다. 하지만 그들은 우리와 약간 다를 뿐 틀린 것은 아닌데, 우리는 그 다름을 잘 받아들이지 못한다. 혹시 자신과 다르다고 구박하거나 따돌린 적은 없는가?

숲 속의 모든 동물들은 지피의 짧은 목을 놀려댔지만 결국 지피의 짧은 목 덕에 사냥꾼으로부터의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된다. 그제야 모두가 지피를 놀리고 따돌린 것을 후회한다. 모두가 소중한 것을 바라보는 새로운 눈을 갖게 된다.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어울려 사는 삶이 얼마나 행복한지 이야기 한 번 들어보자.

고정욱 글. 박재현 그림. 맹앤앵. 12,000원


▲ 줄무늬면 어때!

노랑털 고양이 마을에 사는 줄무늬 고양이 한 마리. 노랑털 고양이들은 줄무늬는 이상하다며 줄무늬 고양이를 놀린다. 줄무늬 고양이는 노랑털 고양이 엄마와 검은털 고양이 아빠 사이에서 태어났다. 문득 아빠의 마을에서도 놀림을 받을까 궁금해진 줄무늬 고양이. 용기를 내 검은털 고양이 마을을 찾아가는데, 어떻게 될까?

나와 다르다고 놀리거나, 남과 다르다고 주눅이 든 아이들에게 우리 모두는 각각의 매력이 있고, 똑같이 소중하다는 것을 알려주는 그림책이다.

자신감 없는 아이가 자신을 좀 더 사랑하고 소중히 여길 수 있도록 선물해보는 것도 좋겠다.

백미숙 글. 선영란 그림. 리틀씨앤톡. 10,000원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박근희 기자 (bg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워킹맘 80%, ‘여름 휴가 오히려 힘들었다’
· 가을장마에 태풍까지, 집안은 세균 번식 중?
·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가을 오니 머리 숭숭 탈모, 해결책은?
· 모델 송경아, 집도 몸매만큼 그림같네
· 온라인몰서 만나는 ‘커피전문관’ 오픈
입력 2012-08-28 10:57:58 수정 2012-08-28 10:58:09

#키즈맘 , #생활문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