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태풍에 알바 내몰았던 파파존스, ‘이벤트 쉽니다’

입력 2012-08-28 15:29:57 수정 2012-08-28 15:30: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초강력 태풍 볼라벤의 영향으로 전국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피자전문업체 파파존스가 무리한 이벤트로 눈총을 샀다.

파파존스는 28일 블로그 게시글을 통해 ‘8월 28일 오늘 단 하루 모든 피자 30% 할인’ 이벤트를 알렸다가 고객들로부터 혼쭐이 났다.

‘태풍이 몰아치는 화요일. 모두 피해없도록 안전에 힘씁시다. 태풍이 와도! 이벤트는 계속됩니다. 오늘 단 하루 피자 30% 할인 놓치지 마세요’라며 고객들의 주문을 독려하는 멘트와 함께 비바람 몰아치는 태풍 속으로 배달 아르바이트생을 모는 파파존스의 행태를 비판하고 나선 것.

물론 매달 8일, 18일, 28일마다 진행하는 정기 행사 ‘파파스 데이’의 일종이었지만, 고객들의 안전은 염려하면서 아르바이트생들의 안전은 고려하지 않았다. 어마어마한 비바람에 전국이 쑥대밭이 되고 인명피해까지 속출하고 있는 현 시점에 맞지 않는, 무리하게 진행한 마케팅이라는 시각이다.

이에 누리꾼들은 ‘오늘은 아무리 피자가 싸도 안 시켜먹을래요’, ‘이런 재해 상황에서 배달 직원의 안전대책은 세우고 광고를 하는 것인지 의문이다’, ‘원래 오래전부터 진행하던 이벤트인데 오해가 있는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뭇매 맞은 파파존스 측은 현재 논란이 된 블로그 게시글을 삭제했으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고객님들의 안전을 염려하는 우려와 관심으로 부득이하게 이번 28일은 파파스데이 행사를 진행하지 않게 됐다. 많은 양해 부탁드린다. 항상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객님 말씀에 귀기울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워킹맘 80%, ‘여름 휴가 오히려 힘들었다’
· 가을장마에 태풍까지, 집안은 세균 번식 중?
·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가을 오니 머리 숭숭 탈모, 해결책은?
· 모델 송경아, 집도 몸매만큼 그림같네
· 온라인몰서 만나는 ‘커피전문관’ 오픈
입력 2012-08-28 15:29:57 수정 2012-08-28 15:30: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