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개복치 vs 성대 이색 맛 대결! 남해의 싱싱한 맛을 그대로

입력 2012-08-28 17:45:54 수정 2012-08-28 17:46: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플라자호텔의 일식당 ‘무라사키’에서는 고급 어종이자 남해안 명물인 ‘개복치’와 ‘성대’를 활용한 가이세키 특선 메뉴를 오는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선보인다.

이번 메뉴 프로모션은 플라자호텔의 특수 식자재 프로모션 ‘스페셜 푸드 포 유어 테이블’의 일곱 번째 작품으로, 무라사키만의 다양한 조리법을 통해 남해의 싱싱한 바다 맛을 서울에서 맛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제공한다.

남해는 수온이 따뜻해서 흔히 볼 수 없는 특이한 색과 모양새의 희귀한 생선들이 잡히는데, 개복치와 성대가 이에 속하는 대표적인 생선이다. 두 생선은 남해안에서 어획되는 어류 중 고급 어종으로 분리되며, 크기와 생김새를 비롯해 서로 상반된 맛으로 미식가들의 입맛을 만족시킨다.

개복치는 거대한 몸집을 지닌 생선으로 포항 지역에서 별미로 통한다. 오래 전부터 집안 대소사에 개복치 요리가 상에 올랐을 정도로 귀한 생선으로 여겨진다. 각 부위별로 다른 질감과 맛을 지닌 것이 특징이며, 껍질 살은 콜라겐 성분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피부 미용에 효과가 좋다.

무라사키에서는 개복치 순살 부위를 다져 만든 신죠와 맑은국, 순살과 껍질 살을 으깨어 찐 후 노릇하게 구워낸 구이 메뉴, 껍질 살을 활용한 튀김 등을 제공한다.

한편, 성대는 청정 해역 수심 100미터 아래에서만 서식하는 고급 어종 중 하나로 초록빛의 화려한 날개와 다리처럼 생긴 여러 개의 가슴 지느러미를 가진 독특한 모양의 생선이다. 살이 탱탱한 붉은 생선으로 조리 후에도 껍질의 색깔이 변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며, 식감이 쫄깃하고 씹을수록 담백한 맛을 자랑하기 때문에 회, 찜, 구이 등으로 활용된다.

무라사키에서는 성대의 식감을 그대로 살린 메뉴를 선보이는데, 살짝 데친 성대 야끼를 넣은 맑은국, 성대 고노와다(해삼내장 젓갈) 구이, 쫄깃한 성대살의 묘미를 즐길 수 있는 튀김까지 다양하게 제공한다.

이 외에도, 특선 메뉴에는 고구마, 밤, 호박, 쑥갓, 생 아가리쿠스 버섯, 차새우 등 가을 제철 야채와 해산물이 푸짐하게 제공된다. 총 10가지 메뉴가 코스로 구성되며 가이세키 명인의 수제자 ‘칸 타케토시’ 신임 주방장이 가을을 주제로 선보이는 정교한 프레젠테이션 역시 오감을 만족시킬 예정. 가격은 130,000원(세금 및 봉사료 별도).

문의 : 무라사키 02) 310-7100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워킹맘 80%, ‘여름 휴가 오히려 힘들었다’
· 가을장마에 태풍까지, 집안은 세균 번식 중?
·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가을 오니 머리 숭숭 탈모, 해결책은?
· 모델 송경아, 집도 몸매만큼 그림같네
· 온라인몰서 만나는 ‘커피전문관’ 오픈

입력 2012-08-28 17:45:54 수정 2012-08-28 17:46:12

#키즈맘 , #요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