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삼성전자, 독일서 ‘갤럭시 노트2’ 전격 공개

입력 2012-08-30 09:48:08 수정 2012-08-30 09:49: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 후속작인 '갤럭시 노트2’가 세계 3대 가전쇼인 'IFA2012’ 개막을 앞두고 베일을 벗었다.

삼성전자는 29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2’에서 '삼성 모바일 언팩’ 행사를 통해 갤럭시 노트의 후속작 '갤럭시 노트2’를 전격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다음 달 공개를 앞두고 있는 애플의 차기 신제품 아이폰5 보다 한 발 앞서 갤럭시 노트2를 공개함으로써 경쟁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이날 공개된 '갤럭시 노트2’의 화면은 기존 5.3인치 갤럭시 노트 보다 조금 큰 5.5인치로 영화관 같은 16:9의 화면 비율을 갖췄다. HD(1280X720) 해상도에 가독성을 더욱 높인 'HD 슈퍼아몰레드'를 탑재했으며 테두리(베젤)을 최소화해 그립감을 향상시켰다.

크기는 세로 151.1㎜, 가로 80.5㎜, 두께 9.4㎜로 조금 커졌으나 베질은 줄어들었다. 무게는 180g으로 휴대성을 높였다.

운영체제는 구글의 최신 안드로이드 플랫폼인 4.1(젤리빈)이며 CPU는 1.6GHz 쿼드코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스를 장착했다. 3100mA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에 카메라 화소수는 800만 화소.

또 어디서나 바로 실행할 수 있는 S노트 기능을 향상시켜 화면이동, 크기, 투명도 조절까지 가능한 '팝업 노트(Popup Note)’ 탑재도 장점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마이크로소프트(MS) 최신 운영체제인 윈도OS((Windows 8)이 탑재된 '아티브(ATIV)’ 라인업도 발표했다. 스마트PC, 태블릿, 스마트폰 등 다양한 제품이 윈도8을 입고 모습을 드러냈다.

윈도8의 특징은 PC 뿐 아니라 각각 윈도RT, 윈도폰8을 통해 태블릿과 스마트폰에서도 호환이 가능하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즉 PC에서 사용하던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를 태블릿과 스마트폰에서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아티브 스마트PC 프로'와 '아티브 스마트PC'에 S노트, S카메라 등 24개 인기 앱을 기본 탑재했다. '아티브(ATIV)'는 '라이프(Life)'를 뜻하는 라틴어 '비타(VITA)'를 역순으로 나열한 것으로, 스마트 기기를 통해 보다 쉽고 편리한 모바일 라이프를 제공하겠다는 삼성의 의지를 담고 있다.

한편 세계 최초로 4세대(4G) 롱텀에볼루션 통신모듈과 최신 안드로이드 OS인 젤리빈을 장착한 갤럭시 카메라도 이날 베일을 벗었다. 이 카메라에는 구글의 최신 안드로이드 OS인 젤리빈이 탑재돼 있고 3G는 물론 4G망 모듈이 장착돼 누구나 쉽게 사진을 찍어 전송할 수 있다.

1600만 화소에 광학 21배줌, 12.1㎝ 크기의 액정디스플레이가 달려있다. 폭포에서 쏟아지는 물이나 어둠속에 움직이는 불빛의 움직임을 추적해 촬영할 수 있는 스마트 프로 기능과 갤럭시S3와 갤럭시노트2 등 최신 스마트폰과 공유하는 기능, 음성인식을 갖췄다.

신종균 IM(정보기술모바일) 담당 신종균 사장은 “갤럭시 노트2는 한층 빨라진 속도와 자연스러운 S펜으로 언제 어디서든 아이디어를 저장하고 공유할 수 있다”며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사람들의 생각과 느낌을 쉽게 나누고 즐길 수 있는 삼성만의 차별화된 스마트기기를 지속적으로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눅눅한 가을은 싫다! ‘습기’를 잡아라
· 내 아이의 스마트폰이 위험하다 “음란물 중독 예방해야”
· 김희애가 김태희에게 추천한 냉장고?!
· 12人의 병기가 온다…. 스코틀랜드 연극 ‘블랙워치’
· 굳이 줄서지 않아도… ‘온라인 베이비페어’

입력 2012-08-30 09:48:08 수정 2012-08-30 09:49: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