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근린상가 낙찰가 오른건 자영업자 증가탓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근린상가 낙찰가 오른건 자영업자 증가탓

입력 2012-08-31 11:52:32 수정 2012-08-31 11:52:3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내 자영업자 수 증가가 경매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8년 국제 금융위기 이후 2년 연속 떨어졌던 근린상가 낙찰가율이 자영업자 증가로 촉발된 상가 수요 확대에 힘입어 빠른 속도로 회복되고 있는 것이다.

부동산경매사이트 부동산태인이 올 들어(1~8월) 전국 법원경매에 나온 근린상가(아파트상가 포함, 오피스텔상가•주상복합상가 제외) 2만2431개를 조사한 결과 낙찰가율은 56.4%로 집계됐다. 이는 2011년(55.68%)에 비해 0.72%p 오른 것으로 지난 2003년(63.87%)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구체적으로 보면 근린상가 낙찰가율은 2003년 63.87%를 기록한 후 2004년 54.83%로 10%p 가까이 급락했고 2005년에는 50.26%까지 떨어졌다. 2004~2005년 들어 근린상가 낙찰가율이 크게 떨어진 원인으로는 `카드대란`이 지목된다.

이후 2008년까지 완만하게 오름세를 보이던 근린상가 낙찰가율은 국제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을 기점으로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고 2010년에는 51.83%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2011년 낙찰가율이 55.68%로 전년 대비 3.85%p 오른데 이어 올해 역시 56.4%를 기록,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대해 부동산태인 정대홍 팀장은 “최근 수년 간 국내 자영업자 수의 연도별 증감 추이와 유사한 패턴”이라며 “상가의 실제 사용자인 자영업자 수가 늘어나면서 근린상가의 매력이 덩달아 높아진 결과”라고 설명했다.

통계청과 자영업계에 따르면 국내 자영업자 수는 2008년 606만명에서 2009년 573만명으로 5.45%줄었다. 이어 2010년에는 560만명 아래로 떨어졌고 지난해 1월에는 528만명까지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은퇴한 베이비부머들이 자영업을 선택하는 빈도가 늘면서 자영업자 수는 대폭 증가했다. 지난해 1월 530만명에도 못미쳤던 자영업자 수는 7개월 만에 40만명 늘어나며 지난해 8월 기준 560만명 선을 회복했다. 올해 역시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어 자영업자 수는 3년 만에 600만명을 다시 넘어설 것이 유력시된다. 근린상가 낙찰가율이 오를 수밖에 없는 이유다.

한편 상가 분류별로는 근린 상가보다 아파트 상가의 인기가 조금씩 높아지는 경향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들어 경매장에 나온 아파트 상가 낙찰가율은 57.47%로 근린상가(56.37%)보다 높았다. 특히 8월말 현재 고가낙찰건(39개), 신건낙찰건(29개)이 지난해 낙찰된(고가낙찰 41개, 신건낙찰 33개) 물건 수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아파트 상가의 인기도를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아파트상가는 아파트 단지 거주민의 기본적인 소비가 발생하기 때문에 고정 소비세력이 없는 근린상가보다 안정성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다. 특히 임대업이나 자영업 구분 없이 불황기일수록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하는 성향이 강해진다는 점을 감안하면 자연스레 고개가 끄덕여지는 부분이다.

정대홍 팀장은 “근린상가 물건 낙찰가율이 증가세에 있지만 전체 낙찰가율(올해 1~8월 기준 67.41%)에 비춰보면 여전히 낮은 수준으로 가격적 측면에서 메리트가 충분하다”며 “현장 답사와 철저한 권리분석을 바탕으로 입지와 주변 유동인구량 및 인구 및 차량의 주요 동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정 팀장은 “경매시장의 골드칩으로 분류되던 아파트가 매력을 잃은 상황에서 여러 대안이 나오고 있는데 상가는 잘 고르기만 하면 안정적인 임대 수익을 지속적으로 낼 수 있다”며 “권리 관계가 다소 복잡한 경우가 있을 수 있으니 이럴 때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도 괜찮은 선택”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삼양사 비디랩 대장균군 검출···자진 회수 중
· 내 아이의 스마트폰이 위험하다 “음란물 중독 예방해야”
· 추석 연휴, 북경 간다
· 12人의 병기가 온다…. 스코틀랜드 연극 ‘블랙워치’
· 뮤지컬 ‘칵테일’ 궁금해?






입력 2012-08-31 11:52:32 수정 2012-08-31 11:52:32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