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햄버거에 콜라는 그만, '맥주와 제대로 즐겨라'

입력 2012-08-31 13:39:18 수정 2012-08-31 13:40: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햄버거와 콜라’라는 공식이 깨지고 있다.

국내에서 햄버거는 탄산음료와 먹어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지만, 미국에서는 햄버거나 타코, 피자를 맥주와 곁들여 먹는 모습이 전혀 낯설지 않다.

최근 국내에도 정통 아메리칸 스타일을 표방한 수제버거 매장이 늘어나면서 이들 매장으로 중심으로 햄버거를 맥주와 함께 즐기는 문화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이에 ‘밀러 제뉴인 드래프트(Miller Genuine Draft)’는 수제버거 및 타코 매장을 대상으로 입점 활동 강화하며 새로운 문화 확산에 동참 중이다.

지난 3월 밀러는 신세계푸드 ‘자니로켓’ 입점을 기념해 밀러 생맥주와 햄버거로 구성된 버맥 세트를 출시, 소비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은 바 있다. 6월에는 서울·수도권 지역 24개 ‘크라제버거’ 매장에 입점했으며, 향후 전국 ‘크라제버거’ 매장으로 커버리지를 넓혀갈 예정이다.

회사 측은 “버거 매장에 밀러 맥주가 유독 인기를 끄는 이유는 맥주 본연의 신선하고 부드러운 맛이 일품이며 정통 아메리칸 스타일의 라거 맥주라 수제버거와 즐기기 좋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밀러 엑스트라 콜드’ 생맥주는 타코 매장에서 인기다. 가로수길 핫플레이스에서 최근 홍대에 2호점을 개설한 ‘그릴5타코’에는 밀러 생맥주만 단독으로 판매, 생맥주와 타코를 함께 즐기는 즐거움을 제공하고 있다.

‘밀러 엑스트라 콜드’는 영상 4~5도의 생맥주를 추출하는 기존의 생맥주 디스펜서와 달리, 영하 2도의 차가운 생맥주를 추출할 수 있다.

밀러 맥주 관계자는 “신선하고 부드러운 맛이 일품인 밀러 맥주는 햄버거나 타코 같은 음식과 안성맞춤”라며 “부드럽게 즐길 수 있는 맥주 문화를 만들기 위해 매장 입점 활동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삼양사 비디랩 대장균군 검출···자진 회수 중
· 내 아이의 스마트폰이 위험하다 “음란물 중독 예방해야”
· 추석 연휴, 북경 간다
· 12人의 병기가 온다…. 스코틀랜드 연극 ‘블랙워치’
· 뮤지컬 ‘칵테일’ 궁금해?

입력 2012-08-31 13:39:18 수정 2012-08-31 13:40: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