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가을 지나기 전에 빨리 사자 “간절기 의류 판매 급증”

입력 2012-09-07 17:27:48 수정 2012-09-07 17:28: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태풍이 몰아치고 시원한 비소식이 이어지면서 제법 쌀쌀한 가을 날씨를 느낄 수 있다. 최근 몇 년간 9월까지 늦더위가 지속되며 니트와 카디건 등 판매가 주춤했으나 올해는 간절기 의류와 가을용 정장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지마켓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8/30~9/5)간 전년 동기 대비 비교 시 대표적인 가을 의류인 카디건 판매량 38% 증가했다.

여성의류의 경우 칼라 디자인의 카디건 제품 판매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22% 증가해 두 배 이상 늘었다. 꽈배기 니트와 망토/숄 카디건 판매는 각각 55%, 36%씩 증가했다. 의류뿐만 아니라 가을부터 겨울 시즌에 주로 신는 가보시 디자인의 롱부츠와 가죽 하이힐 롱부츠도 각각 33%, 65% 증가 했다.

불황으로 옷 사는 걸 망설였던 남성들도 가을 준비로 지갑을 열고 있다. 남성용 칼라 카디건은 최근 일주일새 전년 동기 대비 75% 증가했다. 같은 기간 가을/겨울용 정장 판매도 69% 증가했다. 재킷/코트 판매량도 50% 증가했으며, 입고 벗기 편한 후드 점퍼도 49% 늘었다. 지마켓에서는 보닌 투버튼 호시포인트 정장수트(13만8000원)와 엠포르스 솔리드 패턴 원버트 정장수트(17만8000원) 등 추동복 정장 세트가 인기다.

옥션에서는 최근 일주일(8/30~9/5)간 니트, 카디건, 긴팔티셔츠 등 간절기 의류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5% 이상 증가했다. 옥션 여성의류 베스트 순위에 니트, 카디건이 상위에 올라오고 있는 가운데, 루즈하고 박시한 카디건들이 가장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옥션의 아미기숙사 루즈핏 카디건(1만4900원)은 힙을 살짝 덮는 롱 카디건으로, 색상도 레드, 베이지 등 화사한 색상을 비롯해 줄무늬까지 다양하다. 가격대도 저렴한 2~3만원 대에 구입할 수 있어 인기다. 잡화 카테고리에도 앞 코를 덮는 앵클부츠, 워커 등이 대거 등장했다. 페이퍼플레인 워커힐, 슈리샵 워커는 발목 기장의 워커힐로 굽이 가보시로 돼있어 발의 부담이 덜해 편하게 착용할 수 있다.

롯데닷컴에서는 가을을 맞아 트렌치코트와 같은 간절기 의류 판매가 최근 일주일 간(8/30~9/5) 전년 동기 대비 약 20% 가량 증가하며 큰 반응을 얻고 있다. 인기상품으로는 등 부분의 컬러풀한 프린트가 포인트인 뻬르떼 이글 프린티드 밀리터리 재킷(5만9800원)과 고급스럽고 트렌디한 멋이 돋보이는 닥스레이디스 심플 다크 베이지 트렌치 코트(104만2300원)가 있다.

인터파크는 오는 9월 30일까지 영캐주얼 2012 F/W 상품전을 진행한다. 나이스클랍, 쥬크, 매긴나잇브릿지 등 여성의류를 최대 22% 추가 할인 받을 수 있는 쿠폰을 발급, 정상가에서 최대 70% 할인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인기 상품은 SOUP 케이프 스타일 트렌치코트(3만1200원), 에고이스트 호피무늬 재킷(7만5050원), Jnb 어텀 베이직 롱나시(1만8050원) 등이다.

이유영 G마켓 패션MD팀장은 “최근 몇 년 간 늦더위로 인해 9월까지 여름옷이 특수를 누리는 현상이 반복되며 가을 옷 시장이 침체였지만, 올해는 가을 문턱에 장마가 찾아오면서 가을 간절기 아이템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며 “온라인몰에서는 이월상품이나 기획전 등을 통해 오프라인대비 알뜰한 가격에 간절기 아이템을 준비할 수 있다는 것도 인기 요인이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승연 기자 (l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훌쩍 떠나는 오토캠핑? 초보라면 “이것만 챙겨”
· 튀기지 않고 쌀로만 만든 아이 간식
· 주부 절반 이상, ‘올 추석 상차림 대형마트서 준비’
· 서울시, 초중 대상 주말 컴퓨터 교실 운영
· 변덕스런 날씨가 위험하다 ‘가을철 유아용품 세균 관리법’
입력 2012-09-07 17:27:48 수정 2012-09-07 17:28: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