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알레르기비염, 방치했다간 천식 위험 3배

입력 2012-09-07 16:15:23 수정 2012-09-07 16:16: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알레르기비염은 잦은 재발과 증상 악화로 인해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학습장애, 활동제약, 수면장애를 초래하는 대표적인 질환이다.

지난 15년간(‘95년~’10년) ‘어린이·청소년 알레르기질환 조사’ 결과 알레르기비염 유병률이 어린이에서 1.3배(32.6%→43.6%), 청소년에서 1.4배(29.8%→42.6%) 증가했다. 점차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

알레르기비염은 가벼운 질환으로 생각하기 쉬우나 천식 등 합병증을 초래하는 질환이다. 약 20~38%의 알레르기비염 환자가 천식을 동반하고 있고, 알레르기비염이 있는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3배 정도 천식이 많이 발생한다.

때문에 질환 초기 정확한 방법으로 진단한 후 효과적이고 검증된 방법으로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역보건소에서는 주민에게 예방관리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일부에서는 지역 내 학교와 보육기관을 ‘아토피‧천식 안심학교’(전국 474개)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또한 질병관리본부와 대한이비인후과학회는 9월 둘째 주 귀·코·목 건강주간을 맞아, 라디오 매체를 통한 ‘알레르기비염 예방관리수칙’ 공익광고 등 다양한 홍보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다.

지난 2008년 질병관리본부는 대한이비인후과학회와 공동으로 ‘알레르기비염 예방관리수칙’을 공동 제정, 국민들이 일상생활에서 알레르기 비염을 적절히 관리할 수 있도록 선포한 바 있다.

알레르기 비염 예방관리수칙은 금연을 하고, 담배 피는 옆에도 가지 않을 것, 감기나 독감 예방을 위해 손 씻기를 잘 할 것, 실내는 깨끗이 청소하고 청결을 유지하며, 급격한 온도변화를 피할 것, 공해나 황사가 심한 날은 외출을 삼가거나 황사마스크를 착용할 것, 효과적이고 검증된 치료방법으로 꾸준히 관리해 천식, 축농증, 중이염 등의 합병증을 예방할 것 등이다.

질병관리본부 측은 “서울시, 경기도와 협력해 알레르기질환에 대한 전문 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아토피‧천식 교육정보센터’를 운영 중에 있으며, 단계적으로 타 시‧도로도 확대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훌쩍 떠나는 오토캠핑? 초보라면 “이것만 챙겨”
· 튀기지 않고 쌀로만 만든 아이 간식
· 주부 절반 이상, ‘올 추석 상차림 대형마트서 준비’
· 서울시, 초중 대상 주말 컴퓨터 교실 운영
· 변덕스런 날씨가 위험하다 ‘가을철 유아용품 세균 관리법’

입력 2012-09-07 16:15:23 수정 2012-09-07 16:16: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