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올 추석, 실속에 품격 더한 화장품 선물하세요

입력 2012-09-12 12:59:43 수정 2012-09-12 13:00:2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다가오는 추석을 맞아 화장품 브랜드들이 실속있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아름다움을 선물할 수 있는 선물세트를 선보이고 있다.

프리미엄 코스메틱 브랜드 아티스트리는 품격과 실속을 갖춘 총 12종으로 구성된 ‘아티스트리 추석 선물세트’를 마련했다. 다양한 타겟에 적합한 폭 넓은 세트 구성에 여행용 미니어처 등이 추가로 증정되어 풍성하게 즐길 수 있다.

아티스트리 최상의 프레스티지를 보여주는 크림 엘엑스 컬렉션 선물세트은 피부 깊숙이 에너지를 불어 넣어주는 카디오리핀 등 특별한 성분들이 피부에 전달되어 15일 후 달라진 피부를 선사한다. 또한 ‘크림 엘엑스 컬렉션 선물세트(크림 엘엑스 아이 15ml, 크림 엘엑스 45 ml/ 443,000원)’을 구매 시, 크림 엘엑스 아이 미니(3㎖) 크림 엘엑스 미니(5㎖)가 추가로 증정되어 실속을 더했다.

품격있는 남성을 위한 아티스트리 맨 차징 엘리먼트 선물세트(차징 엘리먼트 30g/ 50,000원)는 특허 받은 더마Ⅲ 콤플렉스가 함유되어 있는 주름개선 기능성 제품으로 구성되어, 외부 환경으로 인한 피부 스트레스의 흔적을 최소화해 보다 젊어 보이는 피부로 가꾸어준다. 차징 엘리먼트 선물세트 구매 시, 추가로 아티스트리 맨 샘플키트(6매)를 증정한다.

아티스트리의 브라이트닝 라인, 퓨어 화이트 베이직 선물세트(퓨어 화이트 토너 150ml, 퓨어 화이트 모이스처라이저 SPF20, PA+++ 100ml/ 75,000원)는 정품 용량의 토너와 모이스처라이저 정품을 비롯하여, 추가로 여행용 3종 추가구성 등을 풍성하게 마련했다.

또한 풍부한 식물 성분의 보습라인으로는, 에센셜 베이직 선물세트 (에센셜 스킨 로션 200ml + 에센셜 밀키 로션 100ml + 에센셜 리플레니싱 아이 크림15ml/ 89,000원)으로 카밍크림 외 3종 여행용 미니어처가 함께 구성됐다. 이 외에도 피부탄력 강화에 도움을 주는 트리타지 선물세트 등이 함께 선보인다.

영국 전통 자연주의 코스메틱 더바디샵에서도 베스트셀러 제품으로만 구성된 추석 선물세트를 30% 이상 특별 할인가에 선보인다.

특히 이번에 출시되는 추석 선물세트는 1만원대에서 3만원대까지의 합리적인 가격대로 골고루 구성되어, 값비싼 선물세트의 홍수 속에서 선물구입에 망설이는 소비자들을 위한 선택을 폭을 넓힌 것이 특징.

더바디샵의 글로벌 베스트 셀러 화이트 머스크의 선물세트는 정상가(54,500원)에서 33%나 특별 할인된 가격(36,000원)으로 특별 제공된다. 샤워 젤과 바디로션(250ml)과 휴대가 용이한 핸드크림(100ml)으로 특별 구성됐다.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기분 좋은 상큼한 향의 핑크 그레이프 후룻 세트(19,900원)는 샤워 젤(250ml)과 미니 바디 버터(50ml) 미니 배쓰 릴리로 구성되어 매력적인 향과 촉촉한 보습을 동시에 선사한다.

이외에도 ‘모링가 미니 세트(25,000원)’, ‘체리 블라썸 세트(30,000원)’ 등도 준비되어 있다.

더바디샵 추석 선물 세트는 서울•경기를 제외한 지역에서는 14일(금)부터, 서울•경기 지역은 17일(월)부터 더바디샵 전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위 기간과 상관없이 24시간 내내 만나볼 수 있다.

지출이 많은 추석시즌, 선택의 폭을 넓힌 알찬 가격의 합리적인 선물세트로 감사의 마음을 전해보는 것은 어떨까.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365 다이어트족’ 위한 똑똑한 제품은 뭐?
· 이래서 재래시장 간다! 가격싸고 후한 덤까지
· 네티즌이 가고 싶은 ‘대한민국 휴가명소’
· 풍성한 가을 무료공연으로 더욱 알차게
· 산후 우울증 조심··자녀키 평균보다 작아


입력 2012-09-12 12:59:43 수정 2012-09-12 13:00:24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