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외환은행, 자산관리공사 『금융소외자 지원  업무협약』

입력 2012-09-13 10:04:02 수정 2012-09-13 10:05: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외환은행(은행장 윤용로)과 한국자산관리공사(사장 장영철)는 지난 12일 외환은행 본점에서「금융소외자 금융지원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고금리와 원금상환 부담으로 고통받는 금융소외자를 위한 금융지원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금융소외자 금융지원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은 저소득·저신용자인 금융소외자 금융지원 활성화 및 실질적인 서민금융지원 확대를 강조해 온 양 기관의 이해가 일치되어 마련되었으며 유럽 재정위기 장기화에 따른 국내기업 경영악화, 가계부채 증가 등 대내외 어려운 금융환경 속에 처해있는 서민들의 실질적인 경제지원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양 기관은 앞으로 ▲ 바꿔드림론 업무 협력 및 서민금융 공동홍보 ▲ 은행창구를 통한 바꿔드림론 접수 활성화 등 양 기관의 업무역량의 집결하여 서민금융 활성화에 협력함으로써 금융소외계층에 대한 금융지원의 시너지를 높여 나갈 예정이다.

또한, 양 기관은 서민 금융지원에 필요한 정보를 수시로 교환하는 한편 상호 영업조직망 등을 통한 공동 마케팅을 실시하는 등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는데 뜻을 모았으며, 향후 수혜계층의 서민금융정보 취득 및 이용 편의성을 증대시킬 계획이다.

윤용로 외환은행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서민금융지원 활성화를 위해 조직 정비, 상품 개선, 고객중심의 상품을 개발하여 서민을 위한 정책을 우선적으로 지속 추진해 나감으로써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갈 것이고, 금융지원이 절실한 서민의 금융지원을 위해 상호 협력하여 국가전체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다" 고 강조하였으며,

한국자산관리공사 장영철사장은 "이번 협약은 서민금융 활성화에 대한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의 협력 롤 모델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종합서민금융지원 공공기관으로서 가계경제의 안정적 기반 조성을 위해 금융소외계층에 대한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민간부문과 서민금융지원 협력 분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외환은행은 서민금융을 체계적이고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서 서민금융지원TFT를 금년 8월초에 신설한 바 있으며 향후 서민금융을 전폭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임신중 지방 많이 섭취하면 자녀에게····
· 피지오겔 썬크림서 발암물질 검출
· 저렴하게 외국어 배울 기회 놓치지 말자
· 항공사들, 9월 맞아 ‘특가 프로모션’ 진행
· 퀴즈 응모만 해도 100% 선물이?



입력 2012-09-13 10:04:02 수정 2012-09-13 10:0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