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조리 중 발생하는 ‘유해물질’ 줄이는 방법

입력 2012-09-18 14:18:00 수정 2012-09-18 14:19: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해 수도권에 거주하는 20세 이상 성인 남녀 1,200명을 대상으로 유해물질 인지도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아크릴아마이드’ 같이 식품의 제조·가공 중 생성될 수 있는 유해물질 (5.07%)에 대한 이해도가 제일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는 포장용기 화학물질(11.47%), 곰팡이독(11.81%) 등의 순이었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청은 굽거나 튀기는 조리과정 중 생성될 수 있는 유해물질 정보 및 올바른 조리법이 수록된 홍보용 리플릿을 배포한다.

음식 조리를 통해 자연 발생하는 유해 물질은 ‘아크릴아마이드’, ‘에틸카바메이트’, ‘벤조피렌’ 등이 대표적이며, 올바른 조리습관 등을 통해 충분히 줄일 수 있다.

후렌치후라이, 감자칩, 감자스낵류 등 튀김식품에 함유 가능성이 높은 ‘아크릴아마이드’는 탄수화물이 풍부한 식품을 고온 조리했을 때 아스파라긴산과 당의 화학적인 반응으로 생성되는 물질이다.

전분이 많은 감자와 곡류 등을 높은 온도에서 가열할 경우 온도와 시간에 따라 생성량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가급적이면 조리 시 120도 이하 온도에서 삶거나 끓이고 튀김온도는 175도를 넘지 않게 하며 오븐에서도 190도를 넘지 않게 오랜 시간 조리하지 않는다.

‘에틸카바메이트’는 가정에서 매실 등 씨가 있는 과일을 원료로 만든 담금주에 주로 생성되는 물질이다. 무색·무취로 에탄올이 식품에 있는 요소 또는 시안화합물 등의 화학성분과 반응해 생성되고, 높은 온도에서는 그 반응 속도가 빨라진다.

그러므로 담금주를 만들 때는 과일 씨를 제거한 후 담그고, 25도 이하의 온도에서 보관해야 에틸카바메이트 생성을 줄일 수 있다.

가정이나 야영지에서 즐겨먹는 숯불구이 등은 가열 과정에서 ‘벤조피렌’이 발생할 수 있다. ‘벤조피렌’은 식품이 불꽃에 직접 접촉되거나 일반적으로 고열처리(300~600도)하는 과정에 유기물질이 불완전 연소되어 생성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를 줄이기 위해서는 불꽃이 직접 고기에 닿지 않도록 석쇠보다 불판을 사용해야 하며 검게 탄 부분은 제거하고 가급적이면 숯불구이, 튀김, 볶음 보다는 찌기, 삶기 등의 조리 방법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식약청은 "이번 홍보용 리플릿 배포가 유해물질에 대한 인지도 향상과 올바른 식습관 문화 형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에게 유용한 생활정보를 제작 발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kfda.go.kr>식품나라식품안전정보서비스>자료광장>식품오염물질자료방)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아침 운동에 이런 효과가?!
· “아 열받네” 똑같은 일하고 월급 덜 받아!!
· ‘미니가 좋다’ 오피스텔 공급 3S 바람
· 필리핀에서 단기간 영어 정복?
· 추석선물 대량 구매, ‘덤’ 때문에…


입력 2012-09-18 14:18:00 수정 2012-09-18 14:19:00

#키즈맘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