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애들 과자에 이물질 다수 적발···식약청 솜방망이 처벌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애들 과자에 이물질 다수 적발···식약청 솜방망이 처벌

입력 2012-09-19 12:05:33 수정 2012-09-19 12:05:3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과자류를 만드는 과정에서 이물이 들어간 것이 다수 적발됐지만, 관리 책임을 맡고 있는 식품의약품안전청이 솜방망이 처벌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민주통합당 이언주 의원이 식약청에서 제출받은 ‘과자류 제조단계 이물혼입 현황’에 따르면, 최근 3년(2010~2012.6)간 총 231건의 이물 혼입이 제품 가공 과정에서 발생했으나 영업정지, 품목 제조정지 등의 행정처분은 단 22건으로 10%만 처벌했으며, 그 외 90%(208건)는 사실상 처벌의 효력이 없는 행정지도와 시정명령만 있었다.

이물이 다수 발견된 제품 중에는 국민들에게 익숙한 과자류도 속해있었다.

롯데제과의 ‘자일리톨’, ‘고깔콘’, 오리온의 ‘포카칩’, 크라운제과의 ‘콘칩’, ‘쿠크다스’, 해태제과의 ‘후렌치파이’, ‘에이스’ 농심 ‘츄파춥스’ 등에서 이물이 검출됐으나 시정명령과 행정지도에 그쳤다.

특히 반복적으로 이물혼입이 발견된 ‘자일리톨’(2012.3, 2010.12), ‘쿠크다스’(2010.11, 2010.3), ‘바밤바’(2011.7, 2010.8), ‘에이스’(2011.11, 2011.11), ‘해태크림웨하스’(2011.8 등 5회) 등의 과자류에도 시정명령만 반복한 것은 식약청의 관리감독 의지가 낮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언주 의원은 “아이들이 먹는 음식에 대해서는 보다 철저한 관리 감독이 필요하다는 것은 누구나 공감하고 있다”며, “반복적으로 잘못이 발생한 제조업체에 대해서는 식약청이 단순 경고 또는 계도에 불과한 시정명령이나 행정지도를 할 것이 아니라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엄중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전도연, 런던패션쇼를 사로잡다
· 올 추석도 이어질 ‘친척들 오지랖’ 피하는 4가지 방법
· 백화점·마트 판매 계란도 '최하위 품질'
· 시어머니에게 사랑받는 추석 선물은?
· 브라운 면도기 불만족 시 전액 환불

입력 2012-09-19 12:05:33 수정 2012-09-19 12:05:33

#키즈맘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