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식품 알레르기 유발성분 표시제도 개선 시급”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식품 알레르기 유발성분 표시제도 개선 시급”

입력 2012-09-20 14:32:13 수정 2012-09-20 14:32: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2년간 식품알레르기 사례가 식품안전 사고(1만4031건)의 약 10%(1354건)을 차지하고 있으나, 알레르기의 원인이 되는 원재료의 상당수가 알레르기 유발성분 표시 대상에서 제외돼 있어 제도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0일 한국소비자원이 지난 2010~2011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식품알레르기 사례 1354건 중 원재료명이 확인된 437건을 분석한 결과, 표시의무 대상 13개 품목이 아닌 다른 원재료에 의한 알레르기 사고가 236건(54%)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표시 의무가 없는 원재료에서의 알레르기 부작용이 많은 이유는 표시 대상 원재료 성분과 같은 종(種)에 속하는 식물이나 동물 성분이 유사한 알레르기 유발 단백질을 함유하고 있어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나 유럽연합(EU), 미국 등에서는 알레르기 유발성분 표시대상 품목을 포괄적인 통칭명(견과류ㆍ어류ㆍ갑각류・패류 등)으로 규정하고 있다. 단위 품목으로 표시하는 우리나라와 비교할 때 표시대상 품목이 훨씬 광범위하다.

극소량의 혼입만으로도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는 알레르기 부작용의 심각성을 감안하면 우리나라도 표시규정을 포괄적인 통칭명으로 개선하고 해당되는 모든 원재료 성분을 표시대상에 포함시킬 필요가 있다는 것.

한편 표시방법에 있어 유럽연합(EU)는 표시대상 원재료의 명칭을 나머지 원재료와 구분하기 위해 활자크기・글자체・배경을 달리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원재료 표기란에 다른 원재료 성분과 동일한 활자 크기로 표기만 하면 되는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식품알레르기와 관련한 소비자안전 확보를 위해 ▲알레르기 유발 식품 표시대상 확대 ▲표시방법의 개선 ▲주의환기 표시제도 폐지 검토 등 제도 개선사항을 식품의약품안전청에 건의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뇌졸중 치료는 4.5시간 이내에 해야
· 애들 과자에 이물질 다수 적발···식약청 솜방망이 처벌
· 믿고 산 ‘고가 마스크팩’ 미백개선기능 함량 미달
· 美서 영아 7명 분유첨가제 먹고 죽어
· 불황에도 잘 나가는 추석 선물은?



입력 2012-09-20 14:32:13 수정 2012-09-20 14:32:16

#키즈맘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