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부적합 식품 조회 및 신고, 앱으로 해결하세요

입력 2012-09-25 17:24:43 수정 2012-09-25 17:25: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이 키우는 엄마는 불안하다.
하루가 멀다 하고 식품에서 이물질 또는 세슘 같은 성분들이 검출되고 있기 때문.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시중에 유통 판매되는 식품에 문제가 있는지 여부를 누구나 손쉽게 조회할 수 있도록 ‘식품안전파수꾼’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개발, 무료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앱은 플레이스토어(Play Store)에서 ‘식품안전파수꾼’으로 검색해 다운받을 수 있고 올 10월말부터는 아이폰용 앱에서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소비자가 제품 구입 시 직접 부정·불량식품인지 여부를 확인하고 신고할 수 있어 올바른 식품 유통문화 정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식품안전파수꾼’ 앱은 부적합 및 회수제품 리스트, 바코드를 이용한 조회, 제품명 등을 이용한 조회 등으로 구성됐다.

‘부적합 및 회수제품 리스트 메뉴’는 식약청 홈페이지에 공개된 제조·유통·판매제품 검사결과 부적합 및 회수제품 전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바코드를 이용한 조회 메뉴’는 식품 구매 현장에서 진열 제품의 바코드를 스캔한 후 제조일자 또는 유통기한을 입력하면 부적합 식품인지 여부를 손쉽게 확인 가능하다.

특히 부적합 식품이 확인될 경우 곧바로 관할 기관에 신고할 수 있도록 식약청 식품안전소비자신고센터(www.kfda.go.kr/cfscr)와 연결되는 기능도 제공된다.

소규모 매장이나 전통시장 등에서 판매되는 바코드 없는 제품의 경우는 제조업소명, 제품명, 제조일자 등을 입력하면 된다.

식약청은 “이번 앱 제공으로 소비자가 안전한 식품을 구매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회수 사각지역에서 판매되고 있는 부적합 식품의 회수율을 높이는데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고칼로리 추석 음식, 저칼로리로 바꾸는 방법
· 조기폐경, 심장질환·뇌졸중 발병에 영향
·
추석에 한복 입으면, “무료 메이크업”
· 다가오는 추석, 주부들이 조심해야 할 명절 질환은?
· 소셜커머스 ‘24시간 장애대응센터’ 등장, 과연?


입력 2012-09-25 17:24:43 수정 2012-09-25 17:25:18

#키즈맘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