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청담동 예치과 본점 경매, 입찰보증금만 94억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청담동 예치과 본점 경매, 입찰보증금만 94억

입력 2012-09-27 10:02:27 수정 2012-09-27 10:02:2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단일용도 물건으로는 감정가가 가장 높은 빌딩이 경매에 나온다.

27일 부동산경매사이트 부동산태인은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의료시설 용도 빌딩(토지 및 건물 전부)이 다음 달 10일, 938억6078만440원의 감정가로 경매에 부쳐진다고 밝혔다.

부동산태인에 따르면 이 빌딩은 경매장에 나온 단일용도 물건 중 감정가가 가장 높은 것이다. 법원 감정평가서에 따르면 토지는 545억 여원, 건물은 393억 여원으로 각각 평가됐다.

이처럼 감정가가 높은 것은 이 물건 소재지가 청담동으로 강남 노른자위 땅에 위치한데다 지하 5층, 지상 17층 규모의 대형 건축물이고 약 2년 전인 2010년 12월에 보존등기돼 감가상각율이 낮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 물건은 국내 최대 네트워크병원으로 이름을 날린 예치과의 새 본점으로 사용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달 초 강남구청에 의해 공매물건으로 나오면서 세간에 알려졌다.

등기부상 권리관계를 보면 근저당 4건, 가압류 11건, 압류 2건에 전세권 및 임차권 등 모두 31개의 채권이 설정돼 있다. 말소기준권리는 산업은행 명의로 된 500억원이며 이하 채권은 모두 말소된다.

다만 이 물건 공사를 담당한 극동건설이 272억여원의 공사대금을 받지 못해 유치권을 행사 중인 것 파악됐다. 유치권은 건물이 낙찰돼도 소멸하지 않기 때문에 입찰 전 이 부분을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

경매업계에서는 유치권이 없었다면 본 건 감정가가 합계 1000억원을 넘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알앤아이컨설팅 설춘환 대표는 “(극동건설 측이)신고서 제출 후 실제 점유를 하고 있기 때문에 적법한 유치권”이라며 “유치권 신고 후 상당기간이 경과돼 추가로 발생한 보전비용 등을 감안하면 낙찰자는 300억원 가까운 비용을 추가로 떠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이 물건은 부동산 입지 측면에서 우월한 조건을 갖췄다는 평가다. 소재지 일대가 청담공원에서 북서측으로 300m 떨어진 곳으로 도산대로변에 바로 접해 있고 영동대교 남단교차로가 인근에 있어 강북 방면 진출입이 용이하다. 주변에 고급 주거시설이 밀집해 있고 주민 편의시설도 다수 포진해 있어 근린 부동산 입지 면에서 최고 수준으로 거론된다.

부동산태인 정대홍 팀장은 “근래 보기 드문 대형 물건이지만 감정가 규모가 커서 입찰보증금만 94억원에 육박한다”며 “개인보다는 사옥이 필요한 회사 등 기업 수요가 접근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남은 명절 음식 이렇게 보관하세요
· 주부들이 정리하기 어려운 공간 1위 ‘주방’
· 편안한 귀성길 도와줄 ‘아이 용품 리스트’
· 바쁘고 피곤한 직장인, 스트레스 없이 살 빼기
· 드럼세탁기 액체세제, 성능은 비슷 가격은 4배차






입력 2012-09-27 10:02:27 수정 2012-09-27 10:02:27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