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대학교병원, 생후 8개월 영아 간이식 성공

입력 2012-10-02 16:08:08 수정 2012-10-02 16:09: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대학교병원 외과 간이식팀은 뼈가 잘 부러지는 골형성 부전증과 간경변증(담즙성 간경변증)을 가진 생후 8개월 된 영아에게 어머니의 간 일부를 이식하는 수술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골형성 부전증은 선천적으로 뼈가 약해서 어렸을 때부터 골절이 자주 생기고 척추와 팔다리에 변형이 생기는 대표적인 골격계 희귀난치성 질환이다.

골형성 부전증 환자는 뼈와 혈관이 약해 수술 중 골절, 과다 출혈이 발생할 위험이 높아 현재까지 간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받은 전례가 없었다.

하지만 이번에 간이식을 받은 아이는 생후 4일부터 배가 불러오고 황달이 지속되는 등의 증상으로 간 조직 검사를 한 결과 담즙성 간경변증으로 진단돼 간이식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간이식은 매우 정교한 기술이라 수술 시야를 넓히기 위해 일반적으로 견인기가 사용되지만 이식팀은 늑골 골절로 인한 폐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해 이번 수술에는 견인기 없이 절개한 피부만 고정하고 수술을 시행했다.

또한 장시간 마취에 따른 악성 고열증 등의 부작용을 막기 위해 아이한테 정맥 마취만 하고 간이식을 했다.

정맥 마취는 마취제를 직접 정맥에 주입시키는 방법으로 마취 효과가 빠른게 장점이지만 호흡 억제 작용이 있고 진통 효과가 적어 통증이 강하지 않는 단시간의 수술에 제한적으로 사용됐다. 따라서 보통 10시간 이상 소요되는 생체 간 이식 수술에는 사용되지 않는게 일반적이다.

그러나 이식팀은 8시간 만에 아기의 간 전체를 제거하고 어머니의 간 좌측엽 일부를 이식하는데 성공했다.

이남준 교수는 “선천성 골형성 부전증 환자는 혈관이 약해서 수술 중 출혈이나 추가적인 골절의 위험이 높고 장시간의 마취에 의한 예고 없는 악성 고열증을 동반할 수 있어 많은 주위가 필요했다”며 “이번 수술 성공은 마취과, 성형외과, 소아청소년과, 소아정형외과, 소아중환자실과 함께 사전준비를 철저히 함으로써 가능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류동완 기자(rdw@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키즈맘뉴스, 선착순 20명 ‘무료 공연 즐기기’ 이벤트 개최
·
김수현의 그녀가 되어주세요
· 남은 명절 음식 이렇게 보관하세요
· 엄마들 67%, 스마트 기기를 통한 교육 우려스럽다
·
추석에 찐 살, 어떻게 빼지?


입력 2012-10-02 16:08:08 수정 2012-10-02 16:09:12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