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3일간 13만 명 몰려 안성세계민속축전 “대박”

입력 2012-10-04 11:26:13 수정 2012-10-04 11:27: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 1일 개막한 ‘2012 안성세계민속축전’에 개막 3일 간 무려 13만 명의 관람객이 몰렸다.

2012 안성세계민속축전 조직위원회(위원장 황은성 안성시장)에 따르면 개막 첫날 5만에 가까운 47,641명을 시작으로 둘째 날인 2일에 38,977명이 연휴 마지막 날인 3일에는 42,815명의 관람객이 몰린 것.

인구 19만 명인 안성시가 생긴 이래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몰린 것은 이번 ‘2012 안성세계민속축전’이 처음이다.

이처럼 안성세계민속축전에 관람객이 몰린 것은 추석 연휴를 맞아 가족 단위 관람객이 많았다는 점과 4년에 한 번 열리는 문화올림픽으로 세계 43개국의 다양한 전통 민속 공연과 전통 놀이 등을 체험할 수 있다는 점 때문. 여기에 안성이 세계적으로 자랑하는 바우덕이 남사당 공연도 하루 4회나 펼쳐져 관람객을 끌어당기고 있다. 관람객이 예상 외로 몰리면서 조직위원회는 앞으로 14일, 폐막까지 45여만 명의 관람객이 안성세계문화축전을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10월1일부터 14일까지 2주 동안 진행되는 ‘2012 안성세계민속축전’은 CIOFFⓇ(국제민속축전기구협의회)가 4년마다 개최하는 세계민속문화 축전. 1996년 네덜란드를 시작으로 올해 경기도 안성에서 4회 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 전 세계 43개국 1,172명의 해외 공연단 등 2,000명에 가까운 대규모 공연단이 참가해 각 나라의 전통 문화를 신명나게 펼쳐내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류동완 기자(rdw@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키즈맘뉴스, 선착순 20명 ‘무료 공연 즐기기’ 이벤트 개최
·
과식·과음 ‘추석 후유증’ 극복하려면?
· 추석 남은 음식, 이색 요리로 재탄생하는 레시피
· 가을 타는 여자들을 위한 추천미드 BEST 3
· 유통마진 탓… 수입 장난감 최대 165.2% 비싸


입력 2012-10-04 11:26:13 수정 2012-10-04 11:27:12

#키즈맘 , #요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