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못 믿겠다 카드사” 고객불만 하나SK카드, 현대카드 최다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못 믿겠다 카드사” 고객불만 하나SK카드, 현대카드 최다

입력 2012-10-05 12:35:17 수정 2012-10-05 12:35: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올해 상반기 고객 불만이 가장 많았던 신용카드사는 하나SK카드와 현대카드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민원 건수로만 따지면 신한카드가 가장 많았다.

5일 금융감독원, 한국소비자원, 카드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에 고객 10만명당 민원 발생은 하나SK카드가 9.2건으로 전업계 카드사 중 가장 많았고 현대카드가 9.1건으로 뒤를 이었다.

삼성카드(8.61건)와 KB국민카드(7.1건), 롯데카드(6.42건), 신한카드(5.35건)도 모두 고객 10만명당 민원 발생이 5건을 넘었다.

하나SK카드는 지난해 금감원이 평가한 민원발생평가에서 1~5등급 가운데 4등급으로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았는데 올해 상반기에는 더 나빠졌다.

하나SK카드는 업계 후발 주자로서 공격적인 경영으로 시장 점유율을 높이려다 고객 민원이 많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하나SK카드의 제도정책에 대한 민원이 고객 10만명당 3건에 달했고 영업과 채권이 각각 1.7건과 1.2건이었다.

하나SK카드 관계자는 "올해 대외 민원 건수는 우리가 가장 적었는데 타사와 달리 내부 민원을 적극적으로 반영해주다보니 결과적으로 민원이 가장 많아진 셈이 됐다"면서 "민원으로 잡는 기준이 카드사별로 다르기 때문에 공통적인 기준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해명했다.

현대카드에 대한 고객의 불만도 하나SK카드 못지않게 많았다.

고객 10만명당 고객 상담 민원이 4.1건이었다. 영업과 제도정책 민원도 각각 1.6건과 1.7건이었다. 현대카드는 지난해 금감원 민원 발생 평가에서 양호한 수준인 2등급을 받았다. 불과 반년 사이 민원 현황이 급격히 악화한 셈이다.

카드사 규모가 클수록 민원이 많다는 점을 고려해도 신한카드는 올해 상반기에 접수된 민원이 1천342건에 달해 KB국민카드(1천291건), 삼성카드(1천70건)와 함께 민원 1천건을 넘어섰다.

현대카드의 상반기 민원은 952건, 하나SK카드 668건, 롯데카드 659건이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키즈맘뉴스, 선착순 20명 ‘무료 공연 즐기기’ 이벤트 개최
·
UV, 콘서트 티켓이 ‘공짜’?!
· 성범죄로부터 자녀 지키는 ‘안심 앱’ 인기
· 스펙도 경험도 up! up!‘취업하고 싶으면 도전해!’
· 가을 타는 여자들을 위한 추천미드 BEST 3


입력 2012-10-05 12:35:17 수정 2012-10-05 12:35: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