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돌싱남녀 80%, ‘일방적 부부관계, 안 내켜도 응했다’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돌싱남녀 80%, ‘일방적 부부관계, 안 내켜도 응했다’

입력 2012-10-08 09:43:42 수정 2012-10-08 09:43: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혼경험이 있는 돌싱들은 남녀 불문하고 10명 중 8명가량이 내키지 않더라도 배우자가 부부관계를 요구하면 적극적이든 소극적이든 응했던 것으로 드러나 화제가 되고 있다.

재혼정보회사 온리-유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대표 손동규)와 공동으로 2일 ∼ 6일 전국의 재혼희망 돌싱남녀 536명(남녀 각 268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결혼생활 중 부부관계 의사가 없는데 배우자가 요구할 경우의 수용 여부’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 응답자의 82.4%와 여성의 77.6%가 ‘마지못해 응했다’(남 47.0%, 여 48.5%)거나 ‘부부애 증진계기로 삼았다’(남 35.4%, 여 29.1%)고 답해 압도적으로 높은 비중이 상대의 요구에 응했다는 반응을 보인 것.

‘절대 안 응했다’는 응답자는 남성 17.6%, 여성 22.4%에 불과했다. 한편 ‘같이 즐겼다’고 답한 사람은 남녀 공히 단 한 명도 없었다.

자세한 응답순위를 보면 남녀 똑같이 ‘마지못해 응했다’가 가장 많고, ‘부부애 증진계기로 삼았다’와 ‘절대 안 응했다’가 그 뒤를 이었다.

온리-유의 손동규 명품커플위원장은 “부부간의 성생활은 많은 상징적 의미를 지닌다”라며 “상호 합의 하에 이루어지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화해의 신호나 충동적 욕구 및 위로받고 싶은 마음의 발로 등등의 다양한 동기가 있을 수 있으므로 상대의 요구를 수용해주는 것이 장기적으로 볼 때 유리하다”라고 설명했다.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전 배우자의 요구에 의해 부부관계를 가질 경우 평소와 만족도 상 차이’를 묻자 남녀간에 반응이 크게 엇갈렸다.

남성은 68.0%가 ‘평소와 비슷했다’고 답했고, 6.6%는 ‘평소보다 높았다’고 답해 결과적으로 응답자 4명 중 3명꼴인 74.6%가 ‘평소의 만족도 이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평소보다) 만족도가 낮았다’는 반응은 25.4%였다.

그러나 여성은 ‘평소보다 낮았다’가 62.5%를 차지했고, ‘평소와 비슷했다’는 34.7%, ‘평소보다 높았다’는 2.8%에 불과했다.

‘결혼생활 중 부부관계를 하고 싶지 않는 상황’으로 남성은 ‘스트레스 받을 때’(45.5%), 여성은 ‘컨디션이 안 좋을 때’(42.2%)를 각각 첫손에 꼽았다.

그 뒤로 남성은 ‘상대의 모습이 꼴불견일 때’(22.8%) - ‘컨디션이 안 좋을 때’(14.9%) - ‘분위기가 안 잡힐 때’(11.2%) 등의 순이고, 여성은 ‘스트레스 받을 때’(22.0%) - ‘상대가 술에 취했을 때’(16.8%) - ‘분위기가 안 잡힐 때’(10.8%) 등의 순이다.

비에나래의 이경 명품매칭실장은 “남성은 부부관계를 주도해야 하고 성적 욕구가 충만할 때 성관계가 원만하게 이루어지므로 신체적으로 무리가 없어야 한다”라며 “여성의 경우는 정신적인 합치를 중시하기 때문에 마음이 편해야 한다”라고 설문결과를 풀이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키즈맘뉴스, 선착순 20명 ‘무료 공연 즐기기’ 이벤트 개최
·
공모전 수상하고 취업지옥 벗어나자
· 토니 안, ‘인천’에만 3번째...“왜?”
· 여배우들의 레드카펫 메이크업 따라잡기
· 교보문고, 세계요리원서 500종 한자리에



입력 2012-10-08 09:43:42 수정 2012-10-08 09:43:42

#키즈맘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