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개인연금신탁, 기업은행 수익률이 우리은행의 3배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개인연금신탁, 기업은행 수익률이 우리은행의 3배

입력 2012-10-11 17:15:30 수정 2012-10-11 17:15: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은행들의 올해 연금상품 수익률을 조사한 결과, 은행간의 수익률 격차가 3배까지 나는 등 장기 가입자들의 경우 가입상품의 수익률을 비교하여 계약이전 등 개인적인 대책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금융소비자원(대표 조남희, 이하 ‘금소원’) 은 밝혔다.

국내 주요은행들이 운용 중인 연금신탁, 신개인연금신탁, 개인연금신탁의 연금상품 은행별 수익률을 올해 초부터 8월까지 분석한 결과, 주요은행 3개 상품 평균수익률은 3.54%를 기록하고 있다. 은행간의 수익률 비교에서는 은행간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는데, 3개 상품의 평균수익률이 신한은행은 4.18%, 기업은행은 4.17%를 기록하여 비교적 높은 수익률을 기록한 것과는 대조적으로, SC은행은 2.78%, 우리은행은 2.79%를 기록하여, 신한, 기업은행과 대비하여 1.4% 차이가 나는 등 낮은 금리 환경에서도 은행별로 수익률에 큰 차이가 나고 있다. 수익률이 높은 은행들은 낮은 은행 대비하여 50% 정도의 수익을 더 내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이 기간 동안 정기예금 평균금리는 3.43%였지만, SC(2.78%), 우리(2.79%), 씨티(3.33%), 외환(3.37%)은 정기예금 금리보다도 낮은 수익률을 실현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소원은 “장기 가입자들의 경우, 노후의 수령금액을 고려한 계약이전등 금융사 이동이나 금융상품 변경, 해지 등 수익관리를 위한 재점검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현재 은행들이 주력으로 판매하고 있는 연금신탁의 수익률을 보면, 기업은행이 4.73%, 신한은행이 4.45%, 산업은행이 4.33%를 나타내고 있는 반면, 국민은행의 경우 3.28%, 씨티 3.52%, SC 3.53%로 무려 1.45% 차이가 나고 있어 은행간의 수익률 차이가 44%로 나타나는 등 은행간의 수익률 편차가 상당함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판매 중단된 개인연금신탁의 경우, 기업은행이 4.12%, 신한은행이 3.96%의 수익률을 달성하고 있는 반면, 우리은행은 1.53%의 수익률을 보여주었다. 이는 기업은행의 수익률이 우리은행의 3배 정도가 되는 것으로 은행간의 차이가 심각하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어 연금상품의 초기 가입자일수록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은행들의 개인연금신탁상품의 평균수익률도 3.26%로 정기예금 금리 3.43%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현재 판매 중단된 연금상품의 경우, 대체적으로 은행들이 수익률 관리에 관심이 부족하다는 사실도 잘 보여주고 있다.

은행들이 소득공제 혜택과 원금보전의 특성을 부각시켜 운용, 판매한 초기 장기 연금상품이 정작 수익률은 정기예금 금리보다도 못하면서도, 은행들은 매년 수수료를 거둬들이는 구조 속에서는 가입자들만 피해를 볼 수 밖에 없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금소원의 이화선 실장은 “이런 상황에서 금융소비자들의 판단을 돕기 위해 앞으로 은행을 시작으로 보험, 증권에서 운용, 판매되고 있는 연금상품에 대한 수익률 비교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연금상품 비교정보>를 지속적으로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빼빼해 지고 싶어? ‘빼빼목 다이어트’ 화제
·
무료 교육 받고 전문요리사에 도전
· 캐나다 로키산맥으로 힐링여행 떠나자
· 한국인 체중 양극화 양상 보여
· ‘군화’의 진화, ‘빈티지워커’로 거듭나다

입력 2012-10-11 17:15:30 수정 2012-10-11 17:15: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