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외국 학생들을 사로잡은 ‘글로벌 영어캠프’

입력 2012-10-16 14:56:32 수정 2012-10-16 14:57: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도와 43년 전통의 SDA영어학원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운영되는 경기영어마을 양평캠프(원장 홍신진)는 최근 일본, 러시아, 중국 학생 등 외국학생들의 ‘글로벌 영어캠프’ 참가자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경기영어마을 양평캠프는 오는 17일 이번 겨울시즌에 한국에서 영어를 배우기 위해 ‘글로벌 영어캠프’에 입소하기로 한 외국학생이 올 9월말 현재 390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양평캠프의 외국인 학생은 2009년 60명을 시작으로 2010년 120명, 2011년 220명으로 매년 크게 증가하고 있다. 올해는 최소 650명 이상이 찾을 것으로 양평캠프 측은 예상하고 있다.

현재 ‘글로벌 영어캠프’는 일본, 러시아, 중국 학생들이 주로 참가하고 있는데 향후에는 대만, 태국, 싱가포르 지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글로벌 영어캠프’는 영어집중프로그램을 기본으로 영어 드라마과정을 배우고, 음악(Music), 요리(Cooking) 등 체험형 프로그램을 통해 영어를 쉽게 배울 수 있도록 진행된다. 특히 한국문화 체험을 위해 활강체험과 활쏘기체험, 문화공연, 여름에는 야외수영장에서의 수영도 함께 진행된다.

또한 주말에는 서울과 경기도 인근의 명소들을 탐방하는 투어 프로그램도 진행되어 한국문화 관광과 영어배우기를 병행한다.

경기영어마을 양평캠프 홍신진 원장은 “외국 학생들이 양평캠프를 찾는 것은 스토리가 있는 체험식 영어교육프로그램과 저렴한 교육비 때문인 것 같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국가의 외국인 학생들을 유치하기 위해 보다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나아가 한국 입소생들 역시 외국학생과의 교류를 통해 진정한 글로벌리더로 발 돋음 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한편 경기영어마을 양평캠프는 2008년 개원 이후 매년 교육만족도 90%에 가까운 만족도를 보여주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류동완 기자(rdw@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싸이·김장훈 화해 영상, 드라마도 아닌데 인기순위에…
· 항공기내 성인 전용 좌석 주세요?
·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100번째 관광지를 찾아라!
·
미국 대학 진학? 기숙학교로 가자
· ‘임산부 건강관리, 돼지고기에 답 있다?
입력 2012-10-16 14:56:32 수정 2012-10-16 14:57:21

#키즈맘 , #생활문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