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강남 3구, 10월 평균 권리금 연중 최고 1억4천만원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강남 3구, 10월 평균 권리금 연중 최고 1억4천만원

입력 2012-10-29 09:19:37 수정 2012-10-29 09:19:3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강남 3구(강남, 서초, 송파) 소재 점포들의 평균 권리금이 10월 들어 연중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강남3구에 대한 투기과열지구 지정이 해제되고 9.10 경제활력대책으로 지역 부동산경기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권리금에도 이 같은 흐름이 반영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점포거래 전문기업 점포라인이 10월 들어 자사DB에 매물로 등록된 강남 3구 소재 점포 111개의 권리금 정보를 분석한 결과 평균 권리금은 1억3907만원으로 파악됐다.

이는 지난 7월 이후 3개월 연속 증가한 것으로 월별 평균 권리금 기준, 올 들어 가장 높은 수치다. 연중 최저인 2월(8878만원)에 비하면 5029만원(56.65%) 오른 것.

이처럼 강남 3구 점포 권리금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이들 지역에 대한 규제가 해제되면서 지역 내 소비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강남3구는 5.10부동산대책으로 투기지역 지정이 해제됐고 이에 따라 지역 내 부동산거래 규제도 완화됐다. 이어 취득세 감면을 골자로 하는 9.10 대책 이후 실제 거래량 증가가 가시화되면서 점포 권리금도 올랐다는 것이 점포라인 측 분석이다.

권리금은 점포의 영업 활성화 정도에 따라 자영업자 간 권리 매매 시 주고받는 금전이다. 따라서 영업 활성화 정도를 결정짓는 여러 이슈에 따라 민감하게 반응하는데, 올해 불경기 심화로 강남 3구에 걸려있던 규제가 해소되면서 지역 경기가 살아날 것이라는 자영업자들의 기대감이 이 같은 흐름에 반영됐다는 설명이다.

이는 실제 같은 기간 서울 소재 점포들의 월별 평균 권리금과 비교해보면 명확해진다.

서울 소재 전체 점포들의 월별 평균 권리금 변동 추이를 보면 9월까지는 강남 3구와 비슷한 흐름을 보였지만 10월 들어서는 지난 달 대비 7.23%(989만원) 떨어진 모습을 보였다. 이는 강남 3구 지역 내 흐르는 경기 호전에 대한 기대감이 서울 전역에 비해서도 높다는 점을 간접 시사하는 것이다.

점포라인 김창환 대표는 “지금의 전반적인 경기불황 원인이 부동산거래 침체에 있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지역 내 부동산 경기상황 호전이 자영업자 매출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권리금에 1차 반영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그러나 이 같은 호재가 실제 매출 상승으로 이어지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므로 점포 인수 계획이 있는 예비 자영업자는 이 부분을 잘 감안해서 창업에 나서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점심과 저녁사이, "던치?" 8800원부터

· 수능 막바지 건강관리, “알차고 저렴하게”
· 자녀교육에 앞서 엄마교육부터 시켜라
· 제철 음식 먹고 ‘가을미녀’ 되자
· 건조한 가을철, 지성피부도 보습크림 발라줘야 할까?
입력 2012-10-29 09:19:37 수정 2012-10-29 09:19:37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