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좀도둑' 회사동료 "어떡하지 너?"

입력 2012-11-12 10:01:42 수정 2012-11-12 15:4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직장내 다양한 '좀도둑'들이 존재하는 것으로 조사돼 눈길을 끌고 있다.

잡코리아는 최근 국내외 기업에 재직 중인 남녀 직장인 798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좀도둑 유형'에 관해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설문 조사 결과 '자잘한 돈 빌려가고 모른 척 하는 직장인'이 35%로 가장 많이 선택 됐다. '풀, 종이컵 등 회사 비품 가져가기'가 33.6%로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남의 아이디어 제 것처럼 슬쩍 하기(26.9%)' '남이 간식 먹을 때마다 와서 먹고 쏙 빠지기(22.3%)', '점심값 번번이 떼어 먹기(19.4%)', '업무 느슨하게 하면서 야근수당 챙겨가기(18.7%)', '회식 및 술자리에서 회비 낼 때 사라지기(6.3%)' 등의 행동을 하는 동료들을 '좀도둑' 유형이라 꼽았다.

이런 동료들을 응징하는 법으로 '회사 인사팀에 얘기한다', '그 사람과 똑같은 행동을 한다', '따로 불러 직접적으로 주의를 준다' 등이 있었다.

키즈맘뉴스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2-11-12 10:01:42 수정 2012-11-12 15:4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