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엄앵란, '외도' 신성일과 이혼하지 않은 이유

입력 2012-11-16 13:09:18 수정 2012-11-16 18:02:5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엄앵란이 남편 신성일과 이혼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밝혔다.

MBN 토크쇼 '동치미' 녹화에서 엄앵란은 '바람 핀 남편, 용서해야 할까'라는 주제에 맞춰 연륜이 묻어나는 입담을 과시했다.

엄앵란은 '왜 이혼하지 않았느냐'라는 질문에 "미쳤어? 내가 공든탑을 다 세워줬는데 이제 와 누구 좋으라고 이혼을 하냐"라고 발끈했다.

그는 "바람 핀 남편은 용서할 수 없다. 그래서 마음 속으로 사형 선고를 내리는 것"이라면서도 "이혼은 결코 쉽게 나올 수 없는 단어"라고 배우자의 외도로 갈등을 빚고 있는 부부들에게 당부했다.

이어 "사랑은 베푸는 것이지 받는 것이 아니다"라며 "상대방을 탓하기에 앞서 나 자신을 돌아보라"라고 조언했다.

엄앵란이 출연하는 '동치미'는 오는 17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2-11-16 13:09:18 수정 2012-11-16 18:02:5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