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이루 협박' 최희진, 가석방 후 심경고백 "다시 교도소 들어가고 싶다"

입력 2012-11-20 17:28:08 수정 2012-11-21 09:55: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태진아-이루 부자를 협박한 혐의로 수감됐던 작사가 최희진이 출소해 심경을 남겼다.

최희진은 지난 16일 자신의 미니홈피에 "출소한지 55일, 다시 교도소로 들어가고 싶을 만큼 힘들다"는 글로 말문을 열었다.

그는 "열심히 일했던 내 삶의 터전, 명예, 색안경 낀 시선들, 선입견, 가십, 다 힘이 든다"며 "댓가는 치렀으니 이제 좀 아프면 아프다고 말해도 되잖아요"라고 복잡한 심경을 토로했다.

또 자신의 사진을 게재하고 댓글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기도 했다.

다수의 매체는 20일 "최희진이 지난 9월28일 교도관들로부터 모범수로 추천받아 가석방됐다"고 보도했다.

최희진은 지난해 가수 태진아-이루 부자에게 '낙태 강요', '폭력' 등을 당했다는 허위사실을 미니홈피에 게재해 구설수에 올랐다. 법정공방에서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구속돼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2-11-20 17:28:08 수정 2012-11-21 09:55:07

#키즈맘 , #요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