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서울시 "살 빼고 체력 키우면 건보료 인하"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살 빼고 체력 키우면 건보료 인하"

입력 2012-11-22 16:01:32 수정 2012-11-23 13:23: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가 시민들의 체력 증진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서울시는 22일 "체육행정 종합계획인 '2020 체육정책 마스터플랜'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민의 주 1회 스포츠 참여율은 현재 53%에 불과하다. 서울시는 이를 2020년까지 70%로 끌어올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는 체지방과 몸무게를 줄이고 근력을 키워 체력을 전년보다 3% 이상 향상시키고 의료비를 전년보다 적게 쓴 것을 입증한 시민에 대해 건강보험료를 3% 인하해주는 방안을 보건복지부에 건의했다.

또 가구당 연 30만원까지 스포츠 관람비용을 소득세에서 공제하는 제도를 신설할 것을 기획재정부에 건의했다.

정광현 시 체육진흥과장은 "주1회 이상 스포츠 참여율이 90%에 이르는 스웨덴이나 노르웨이는 의사가 스포츠 활동을 처방하고 있는데, 효과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시는 의사협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내년부터 지역 1차 의료기관에서 약품 처방과 함께 '스포츠 활동 처방'을 병행하도록 할 예정이다.

시가 작년 9~10월 서울연구원에 의뢰해 시민 1000명을 조사한 결과 주 1회 30분 이상 스포츠 참여율은 53%로, 스웨덴이나 노르웨이의 90%, 일본의 70%에 비해 크게 낮다.

시는 저소득층도 누구나 운동할 수 있도록 내년부터 시내 사회복지시설 416곳에 스포츠 교습과 치료를 담당할 생활체육지도사 10명을 배치하고, 대학생과 청년 스포츠 자원봉사자 500명을 투입해 스트레칭, 요가, 댄스 등을 가르칠 계획이다.

또 저소득층 스포츠 바우처를 7만원에서 2014년 10만원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해 체육시설 이용 기회를 늘릴 계획이다.

시는 2020년까지 생활체육지도자 319명→400명 증원, 2014년까지 체육보조교사 201명 늘려 전 초등학교 배치, 중ㆍ고교 토요 스포츠의날 운영강사 248명 채용, 대기업 직장 체육시설 설치와 체육지도사 채용 독려 등을 통해 일자리 1천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현재 전국 평균에도 못 미치는 1인당 공공 체육시설 면적을 2020년까지 2.88㎡로 배 이상 확대하고 올림픽 주경기장, 잠실ㆍ목동 야구장 등 낡은 스포츠시설을 개선할 계획이다.

현재 서울시민 1인당 공공체육시설 면적은 1.22㎡로 전국평균 1.8㎡을 크게 밑돈다.

키즈맘뉴스팀 kmomnews@hankyung.com
입력 2012-11-22 16:01:32 수정 2012-11-23 13:23:02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