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탕웨이, ‘만추’ 김태용 감독과 사귀며 13억대 분당 부지 매입

입력 2012-11-23 17:13:16 수정 2012-11-23 17:14: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탕웨이의 남자'는 현빈이 아니라 영화 '만추'의 김태용 감독이었다.

제이콘텐트리(대표 송필호)의 여성매거진 '여성중앙'에 따르면 중국의 톱배우 탕웨이와 김태용 감독은 2009년 '만추'를 통해 배우와 감독 사이로 처음 만났으며 올해부터 부쩍 가까워진 것으로 전해진다.

두 사람은 시애틀에서 만추를 촬영할 당시에도 배우와 감독으로서 영화의 방향과 역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돈독한 시간을 보냈다.



두 사람은 캐주얼한 복장에 모자를 눌러쓰고 편안하게 거리를 활보하는 등 일반인처럼 평범하게 데이트를 즐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월 부산국제영화제 당시에는 탕웨이와 김태용 감독이 함께 술잔을 기울이며 다정한 시간을 보내는 장면을 여러 명이 목격했다고.

또 최근 탕웨이가 매입한 13억 원대의 경기도 분당 부지는 김태용 감독의 거주지에서 멀지 않은 곳으로 전해졌다. 요즘 탕웨이가 한국을 방문하는 횟수도 늘었으며, 김태용 감독이 지난 5월과 10월 베이징에 다녀온 것을 두고 탕웨이를 만나러 간 것으로 관계자들은 짐작하고 있다.

한 영화 관계자는 “현빈과의 엉뚱한 열애설 덕분에 김태용 감독과 탕웨이의 관계가 드러나지 않을 수 있었다는 우스갯소리가 돌고 있다”고 전했다.

키즈맘뉴스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2-11-23 17:13:16 수정 2012-11-23 17:14:18

#키즈맘 , #요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