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안녕하세요' 신동엽, '아이유 스캔들' 은혁에 대한 배려 돋보여

입력 2012-11-27 10:14:08 수정 2012-11-27 10:15: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동엽이 아이유와 스캔들에 휩싸였던 슈퍼주니어 은혁을 시종일관 배려했다.

신동엽은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에서 은혁이 고민을 말할 차례가 되자 곁눈질을 보내더니 말없이 어깨를 토닥거렸다. 이어 신동엽은 "자~ 뭐…"라며 대화를 마무리하려 애썼다.

다른 출연자들이 "은혁에겐 왜 안 물어보나"라고 몰아세우자 "뭘 그렇게 묻냐"며 재치있게 넘겼다.

이어 시청자 사연을 읽으려던 이영자가 "남자친구의 역할이 필요하다"면서 옆에 있던 은혁에게 도움을 청하자 신동엽은 "무슨 소리냐, 다른 사람이 해라"며 같은팀 멤버 성민을 이영자 옆에 앉히기도 했다.

은혁은 지난 10일 새벽 아이유가 실수로 두사람의 다정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유포해 곤혹을 치렀다.



'국민여동생' 아이유는 잠옷 차림이었고 은혁은 상의가 없는 모습에 멍한 표정으로 등장해 팬들은 충격에 휩싸였다.

아이유의 소속사는 발빠르게 "올 여름 아이유가 많이 아팠을 당시, 아이유 집으로 은혁이 병문안을 왔을 때 소파에서 함께 앉아 찍은 사진"이라며 "두 사람 사이에 대한 확대 해석이나 섣부른 추측은 삼가해 달라"고 해명했다.

은혁에 대한 신동엽의 배려에 시청자들은 "신동엽 쯤 되니까 저정도 수습이 가능한거다" "도를 지나치지 않으면서 센스있는 배려였다"고 호평했다.

키즈맘뉴스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2-11-27 10:14:08 수정 2012-11-27 10:15:16

#키즈맘 , #요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