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칙칙한 겨울옷에 활기를 '스마트 미니백'

입력 2012-11-29 11:25:17 수정 2012-11-29 11:26: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페미닌, 미니멀, 캐주얼 등 다양한 스타일에 매치가 가능한 스마트한 미니 백이 이번 겨울 트렌드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컬러와 소재는 더욱 화려해지고 크기는 한층 작아져 우리 곁으로 돌아왔다.

한쪽 어깨에 자연스럽게 메거나 숄더 스트랩을 안으로 넣어 클러치처럼 사용할 수 있으며 필요할 때는빅백 안에 넣어 파우치로 활용할 수도 있어 그 용도도 다양하다. 무심한 듯 시크하게 차별화된 스타일링을 완성해보자.

비비드 컬러로 칙칙한 겨울 옷에 활기를!


블랙, 그레이, 네이비 등의 무채색의 모노톤이 주를 이루는 겨울 패션에 확실한 포인트를 주고 싶다면 비비드 미니 백만큼 현명한 선택은 없다. 단, 색상에서 강렬한 포인트가 되기 때문에 디자인은 최대한 심플하면서 실용적인 것으로 고르는 것이 좋다.

빈치스벤치 관계자는 “과거에는 주로 여름에만 착용하던 비비드 컬러 백들이 포인트 아이템으로 패션 피플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며 "레드, 옐로우, 핑크 등 원색은 물론 빈티지한 워싱이 가미된 비비드 백까지 선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유니크한 소재로 시선을 사로 잡다


이번 시준에는 클래식을 가미한 레이디 라이크 무드가 트렌드로 떠오르며 짧은 미니원피스나 화려하고 드레시한 패션이 대거 등장하였다. 여기에 무심한 듯 시크하게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는 애니멀 소재의 미니 백이 각광받고 있다.

파이톤(뱀피), 레오퍼드, 오스트리치(타조) 등 다양한 애니멀 스킨의 질감을 살리거나 퀼팅 기법으로 가죽 본연의 느낌을 살려 소재 자체가 포인트가 되는 가방의 매치는 도회적이고 세련된 나만의 개성 있는 스타일로 살아난다.

또 메탈이나 스터드 등이 장식된 미니 백은 별 다른 액세서리 없이 가방 그 자체만으로도 포인트를줄 수 있어 어느 스타일링에나 스타일리시함을 안겨 줄 수 있다. 단, 이때 주의할 점은 다양한 패턴을 함께 섞으면 자칫 산만해 보일 수 있다. 이때 실루엣이나 컬러로 안정감을 주는 스타일에 가방으로만 포인트를 주는 것이 한층 고급스럽게 보이게 한다.

키즈맘뉴스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2-11-29 11:25:17 수정 2012-11-29 11:26:20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