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티아라, 억대 술광고 거절 이유가…

입력 2012-12-18 15:41:16 수정 2012-12-18 17:17: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걸그룹 티아라가 억대의 주류광고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티아라 소속사 코어콘텐츠미디어 관계자는 18일 "최근 한 주류업체로 부터 억원대의 티아라 광고 출연 제안을 받았으나 이를 거절했다"고 밝혔다.소속사측은 관련 주류업체에 대해선 확인하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티아라 멤버 중 만 19세인 아름을 제외하곤 모두 성인이지만, '아이돌'이라는 직업 특성상 청소년에게 끼치는 영향이 크다"고 설명했다.특히 "청소년들에게 음주문화를 조장할 수 있는 광고에 출연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판단했다"는 지적이다.

코어콘텐츠측은 "티아라의 경우 이번 광고 뿐 아니라 앞으로도 어떠한 주류 광고에는 출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이에 앞서 지난 17일 주류업체와 연예기획사에 아이돌 연예인의 주류 광고를 자제해 줄 것을 요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2-12-18 15:41:16 수정 2012-12-18 17:17:07

#키즈맘 , #요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