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초등 겨울방학, 올바른 공부 습관들이기부터 시작하자

입력 2012-12-20 10:40:44 수정 2012-12-21 14:09: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초등학생들의 겨울방학이 시작됐다.

예년보다 짧아진 겨울방학이라 하지만 학교 수업에서 벗어나 다양한 체험을 해볼 수 있는 이 한 달여간의 기간이야말로 다음 학기 자녀의 역량을 결정할 수 있는 중요한 시기다.

최근에는 방학을 맞이하여 다양한 캠프와 체험 프로그램 등이 개최되어 자녀에게 많은 경험을 쌓게 하려는 부모들의 마음은 분주하겠지만, 이럴 때일수록 중요한 것은 해이해지기 쉬운 생활습관을 다잡고 다음 학기 적응력을 미리 길러주는 ‘올바른 습관’ 형성이다.

좋은책신사고 정장아 콘텐츠연구소장의 도움으로 ‘겨울방학 올바른 공부 습관을 들이는 법’을 알아보자.


◇큰 계획부터 작은 계획으로, 자녀와 함께 월, 주, 일 단위의 계획 세우기?

중고등학생들과는 달리 초등학생들은 스스로 공부의 목표나 계획을 설정하기 어렵다. 이럴 때는 부모님이 ‘이달의 약속’ ‘이번 주의 목표’ 등을 함께 세우고, 자녀가 성취했을 때 작은 보상을 주는 것으로 시작해보면 어떨까? 이번 달 자녀가 꼭 지켜주었으면 하는 큰 목표를 ‘이 달의 약속’으로 달력에 적고, 이번 주에 꼭 해야 하는 일을 주간 스케줄러에 함께 세워본다. 이 달의 약속은 1가지 정도, 이번 주의 목표는 1~2가지 정도로만 잡는 것이 자녀에게 큰 부담이 가지 않아 좋다. 월간과 주간의 계획을 세우고 나면 매일 매일 해야 할 일을 자녀 스스로 적어보게 한다. 부모님은 자녀와의 대화를 통해 매일의 학습 분량이나 시간을 조절해 주는 정도로 가볍게 지도하도록 하자. 이때 되도록 시간이 아니라 분량으로 계획을 세우도록 하는 것이 자녀의 성취감을 더욱 높여줄 수 있다. 자녀가 하루의 계획을 잘 지켰는지 부모님이 체크하고 격려의 멘트를 적거나 응원 스티커를 스케줄러에 붙여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만화, 삽화 등 시각자료 풍부한 참고서가 개념 학습에 효과적

겨울방학은 지난 학기에 배운 내용을 복습하고, 다음 학기를 준비하는 데 가장 좋은 시기다. 한편으론 놀 거리, 볼거리가 많은 시기이기도 하므로 학습자가 공부에 흥미를 잃지 않고 활용하기 쉬운 참고서를 찾아주는 것이 좋다. 겨울방학에 활용하기 좋은 참고서는 어떤 것일까?

먼저 학습단계가 간결해야 한다. 학습 단계가 많고 복잡하면 무엇을 학습했는지 정리하기 어렵다. 학습 목표에 따른 학습 단계가 간결할수록 학습한 내용이 오래 기억에 남아 효과가 높다. 두 번째는 초등학생에게 적합한 어휘와 매체를 잘 활용해 내용을 전달하는 참고서다. 중요한 학습 용어나 초등학생이 잘 모르는 낱말들은 별도 코너를 두어 해설해 준 참고서가 좋다. 초등학생들은 시각 매체에 익숙하기 때문에 중요 개념을 삽화나 사진 같은 이미지로 풀어주면 흥미도 높아지고 더 잘 기억한다. 세 번째로 문제양이 적절하고 핵심적인 학습 목표를 확인하는 문제로 구성된 책이 좋다. 무조건 많은 양의 문제를 풀기보다 핵심적인 내용을 확인하는 기본문제, 기본문제보다 난이도가 있는 발전 문제로 학습수준을 확인하며 풀어볼 것을 권한다.



한편, 좋은책신사고의 ‘우공비’는 이미지 연상 학습법을 도입하여 개념을 쉽게 이해하고 오랫동안 기억할 수 있어 자기주도학습용 참고서로 적합하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2-12-20 10:40:44 수정 2012-12-21 14:09:17

#키즈맘 , #생활문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