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기아 이용규 "탤런트 아내 10첩반상 차려줘"

입력 2012-12-26 09:26:58 수정 2012-12-26 09:27: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기아 타이거즈 1번 타자인 날쌘돌이 이용규 선수가 아내 사랑을 과시했다.

이용규는 지난 25일 방송된 JTBC '쨍하고 공뜬날'과의 인터뷰에서 아내 유하나의 매력 포인트 첫 번째로 ‘아름다운 외모’를 꼽았다.

그러면서 “이승엽 선수의 아내 이송정씨도 미인인데 어떻게 생각하나?”는 추가 질문에 “냉정하게 제 와이프가 조금은 위인 것 같다”고 웃으며 털어놨다.

이용규는 또 “나를 위해 한식조리사자격증을 따고 매번 10가지 이상의 반찬이 갖춰진 밥상을 차려주는 아내가 너무 사랑스럽다”면서 “기아가 한국시리즈에 올라가면 꼭 아내를 시구자로 구단에 추천하고 싶다”고 말해 제작진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지난해 12월 결혼한 이용규-유하나 커플은 최근 투표 인증샷을 올리는 듯 야구계 대표 깨소금 커플로 알려져 있다.

이용규는 2회에 걸친 방송을 통해 자신의 발을 언론에 공개했다. 뛰는 선수인 그의 발은 항상 꽉 조이는 스파이크를 신어 온통 굳은살이 박히고 발가락과 발톱이 삐뚤어져 있는 등 엉망인 모습이었다.

이용규는 이런 자신의 발이 가장 큰 콤플렉스라 야구 선수를 은퇴하면 곧바로 ‘관리’받고 싶다는 소망도 밝혔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2-12-26 09:26:58 수정 2012-12-26 09:27:04

#키즈맘 , #요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