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동장군 물럿거라!' 아우터 레이어드 어렵지 않아요

입력 2012-12-27 17:28:07 수정 2012-12-27 17:29:2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연일 매서운 한파가 몰아치고 있다. 기상청에서도 혹독한 추위를 예고한 만큼 '껴입기' 신공을 발휘할 때다. 하지만 셔츠 위 스웨터, 티셔츠 위 티셔츠 등의 이너웨어를 레이어드하는 방법은 모두가 알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아우터에 아우터를 덧입어주는 코디가 주목 받고 있다.

◆ 시크한 클래식 캐주얼 룩, ‘코트 온 재킷’


이번 시즌에는 여유 있는 실루엣의 코트가 유행하면서 재킷과 코트를 겹쳐 입는 것이 가능해졌다. 아우터 안에 아우터를 덧입는 것은 멋과 보온성을 동시에 잡을 수 있어 패피들이 적극 활용하는 트렌디한 올 겨울 패션 팁 중 하나다.

특히 모던한 감성이 어우러진 클래식한 코트에 캐주얼한 감성의 라이더 가죽 재킷을 믹스 매치하는 것은 어떨까. 도톰한 모직과 고급스러운 가죽이 어우러져 시크한 느낌을 강조해 주기 좋다. 코트의 라펠이나 포켓, 밑단 등 가죽 트리밍이나 패치가 더해진 제품을 선택하면 통일성이 부여되어 더욱 자연스럽게 아우터 온 아우터 스타일링이 완성된다.

혹은 발목까지 오는 롱 코트에 넉넉한 실루엣의 크롭트 재킷을 반대로 믹스매치 해 주어도 재치 있고 따뜻한 윈터 레이어드 룩이 완성되는데 이때 코트는 슬림한 핏을 선택하는 것이 포인트다.

◆ 경쾌한 캐주얼 룩, ‘패딩 온 재킷’


자유롭고 편안하게 연출 가능한 패딩 야상에 빈티지한 재킷을 매치하는 것은 비교적 쉽게 시도할 수 있는 아우터 레이어링이다.

활동적인 느낌을 주는 패딩 야상은 특유의 부피감이 돋보여 컬러가 지나치게 돋보이지 않는 패딩 점퍼를 고르는 경우가 많다. 이때 비비드한 오렌지, 그린, 레드 등의 컬러가 활용된 재킷을 안에 매치해 주면 룩에 확실한 포인트가 되면서 생기를 더할 수 있다.

지바이게스 관계자는 "이너 웨어를 덧입는 것 보다 아우터에 아우터를 레이어드 해 주면 보온성이 배가 되고 실, 내외 온도에 따라 유동적으로 입고 벗기가 편하다"며 “긴 카디건을 선택했다면 쇼트한 패딩 보다 힙을 덮는 패딩 야상을 레이어드 해 편안하고 웨어러블하게 연출하면 좋다"고 조언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2-12-27 17:28:07 수정 2012-12-27 17:29:22

#건강 ,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