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발끝에 '엣지'를…올 겨울 부츠 트렌드

입력 2012-12-28 09:36:41 수정 2012-12-28 09:37: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패션의 완성은 슈즈다. 여성들의 발끝 엣지를 책임지는 대표 아이템은 부츠다. 올 겨울에는 무릎까지 올라오는 매니시한 롱부츠와 발목 위까지 감싸는 엣지 있고 섬세한 앵클 부츠가 트렌드로 패셔너블한 여성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 매니시한 무드의 롱부츠가 대세


종아리 부분 결점을 가려주고 각선미를 살려주어 꾸준한 인기를 자랑하는 롱부츠는 올 겨울에도 어김없이 패피들의 사랑을 독차지 한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시즌 롱부츠는 타이트한 핏에 페미닌한 무드 보다 여유 있는 직선적인 실루엣에 볼드한 굽, 뭉툭한 앞 코로 매니시 무드가 느껴지는 제품이 트렌드로 꼽힌다.

찰스앤키스 관계자는 "편안한 착화감으로 데일리 룩에 캐주얼하게 연출하기 좋은 롱부츠는 버클, 스터드 등의 포인트 장식으로 와일드한 느낌을 더해도 좋다"고 조언했다.

피코트나 케이프 코트에 스키니 팬츠를 매치한 후 팬츠를 롱부츠 안으로 넣어 주면 클래식한 승마 패션이 완성된다. 혹은 레깅스, 패딩 점퍼와 매치해 캐포츠 룩에 믹스매치해도 잘 어울린다.

◆ 섬세한 디테일로 섹시함까지 겸비한 앵클 부츠


앵클 부츠는 이번 시즌 트렌디함을 과시하기 딱 좋은 스타일이다. 코르셋을 연상시키는 스트랩 디테일부터 고급스럽고 따뜻해 보이는 풍성한 퍼 트리밍이 여성의 우아하고 관능적인 매력을 강조해 준다.

또 부드러운 샤무드, 매끄러운 에나멜, 내구성 좋은 소가죽 등 다양한 소재의 믹스매치로 서로 다른 질감이 돋보여 세련된 멋이 느껴지는 제품이 트렌디 하다.

특히 그레이, 블랙 등의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시크하고 모던한 분위기 연출에 좋은데 뾰족한 앞 코와 아찔한 스틸레토 힐이 활용된 앵클 부츠는 여성의 섹시함을 부각 시키기 충분해 연말 파티 룩에 매치해도 손색없어 인기다.

날씬해 보이는 블랙 컬러 원피스에 풍성한 퍼 아우터나 숄을 살짝 걸쳐 준 후 앵클 부츠로 엣지 있게 패션의 마침표를 찍어 보아도 좋다. 또한 발목까지 내려오는 롱 코트에 매치해 주면 답답해 보이지 않고 경쾌한 느낌을 더할 수 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2-12-28 09:36:41 수정 2012-12-28 09:37:19

#건강 ,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